안철수‧오세훈 단일화 협상서 실무진 ‘충돌’

실무협상단 회의 진행됐지만, 끝내 합의안 도출 못해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3/12 [17:28]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협상서 실무진 ‘충돌’

실무협상단 회의 진행됐지만, 끝내 합의안 도출 못해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3/12 [17:28]

실무협상단 회의 진행됐지만, 끝내 합의안 도출 못해

회의장 바깥까지 고성 들리기도…합의 못한 채 끝나

토론 횟수와 날짜, 여론조사 놓고 양측의 이견 뚜렷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오세훈 후보와 안철수 대표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를 위한 협상에 돌입했지만, 끝내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날 열린 실무협상단 회의에서는 양측의 고성이 바깥까지 들려오는 등 거센 충돌이 포착되기도 했다. 

 

12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단일화를 위해 양측 실무협상단이 협상테이블에 앉았다.

 

국민의힘에서는 정양석 사무총장과 성일종 비상대책위원, 권택기 전 의원이 자리했고 국민의당에서는 이태규 사무총장과 이영훈 전 국회부의장, 비서실장정연정 배제대 교수 등이 11시부터 협상에 돌입했다. 

 

이날 협상에서는 토론 횟수와 TV토론 날짜, 비전 발표회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협상 도중 “반말하지 마세요”, “어디 함부로 말하느냐” 라는 등 양측의 고성이 회의장 바깥까지 들리는 등 충돌양상이 포착됐다. 

 

장시간 협의를 진행했지만 끝내 양측은 “합의된 게 없다. 발표할 게 없다”며 자리를 뜨고 말았다. 

 

양측이 대립각을 세운 부분은 토론 횟수와 방식, 여론조사 진행 등이었다. 국민의힘 측에서는 우선 토론을 진행하고 여론조사와 관련한 논의는 단계적으로 진행하자는 입장이지만 국민의당에서는 여론조사까지 일괄타결하자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오세훈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비공개 회동을 갖고 비전발표회는 14일, TV 토론회는 16일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장 양측 실무협상 과정에서 충돌이 빚어지면서 단일화 무산의 우려 역시 커지는 모습이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