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박태진 2020/06/08 [18:06]

    수정 삭제

    좋은기사 잘읽었습니다^^
  • 신성수 2020/06/08 [18:06]

    수정 삭제

    이정택...포천 일반부대에서 만난 인연이 있는 분이시다..훈련소를 거쳐 수방사로 간듯하다~ 그의 스토리가 또 이렇게 반갑게 와 닿는구나..이정택 심판위원은 기억하고 있을런지... 아무튼 조영섭의 복싱 스토리 정말로 좋다~!!!
  • 이상기 2020/06/08 [19:06]

    수정 삭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베냐민 2020/06/08 [19:06]

    수정 삭제

    늘 좋은 복싱 스토리 들려주시는 조영섭 관장님 감사드립니다!
  • 봉복이 2020/06/08 [19:06]

    수정 삭제

    권투의 곳곳의 역사를 재미있게 또 팩트있게 잘 전달 해주셔서 항상 즐겁게 읽을수 있었습니다.^^: 관장님 건강하시고 좋은글 많이 남겨 주세요.
  • 민준 2020/06/08 [19:06]

    수정 삭제

    한국 복싱의 권토중래를 믿습니다
  • 박성우 2020/06/08 [20:06]

    수정 삭제

    단어 하나하나가 모여 문장이 되고 깨달음의 보고가 되는 글이었습니다.
  • 복싱월드 2020/06/08 [20:06]

    수정 삭제

    글 잘읽었습니다. 항상 현실감있는 기사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김민혁 2020/06/09 [14:06]

    수정 삭제

    기사보고 많은걸 깨닫고 갑니다~!!
  • 끈아 2020/06/10 [14:06]

    수정 삭제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