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대변인, 이준석 향해 "무지는 자랑아냐"

신경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2/13 [16:55]

신지혜 대변인, 이준석 향해 "무지는 자랑아냐"

신경호 기자 | 입력 : 2024/02/13 [16:55]

▲ 새진보연합 신지혜 대변인이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대표를 향해 "무지는 자랑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 새진보연합 제공

 

“이준석 개혁신당, 지지자들의 정체성 혼란만 가중”

“국민의 지지를 얻었다는 착각은 자의식 과잉에 불과”

 

새진보연합 신지혜 대변인이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를 향해 “무지는 자랑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신 대변인은 13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용혜인 의원이 지난 4년 동안 기본소득당 내에서 무슨 정책을 냈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의 주특기가 또 나왔다”면서 “잘못된 정보로 호도하며 상대를 깎아내리기 바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용혜인 의원이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는 것은 참 고마운 일이나, 용혜인 의원의 지난 4년간의 의정활동을 깎아내리며 유권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말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본소득당 창당 뒤 매 선거에서 다양한 기본소득 모델을 국민께 제안하며, 기본소득 지지를 넓혀 나가는 일을 소홀히 한 적이 없다”고 말하면서 “용혜인 의원은 기본소득 실현을 위한 다양한 의정활동뿐만 아니라 소속된 상임위원회에서 국회의원답게 일 잘하는 모습으로 국민의 지지를 차곡차곡 높여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 기조에 문제가 많은 대통령과 국민 갈라치기 하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비판만으로 국민의 지지를 얻었다는 착각은 자의식 과잉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이준석 대표는 정강정책 1호에 기본소득이 담긴 국민의힘 전직 대표이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힘겨루기하느라 정당에서 내세운 약속을 지키기 위해 어떤 것도 하지 않았던 본인의 과거부터 성찰하시기 바란다”면서 “지지자들의 정체성 혼란만 가중하고 있는 개혁신당이 거대양당 비판하는 것 외에 어떤 비전이 있는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신경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