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조사 중인데" 포항 시민단체, 포스코 장인화 후보 반대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3 [10:43]

"경찰조사 중인데" 포항 시민단체, 포스코 장인화 후보 반대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4/02/13 [10:43]

 

▲ 포스코그룹 차기 회장 후보에 장인화 전 포스코 사장이 선정됐다. 이에 경북·포항지역 시민단체 '포스코지주사·본사·미래기술원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반대 의사를 의결했다. / 포스코 제공

 

시민단체, 긴급 집행위원회의 개최

"피의자 신분의 후추위 결정은 원천 무효"

"장 전 사장,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있어"

 

포스코그룹 차기 회장 후보에 장인화 전 포스코 사장이 선정된 가운데, 포항지역 시민단체가 이에 반대하고 나섰다.

 

경북·포항지역 시민단체 '포스코지주사·본사·미래기술원 포항 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지난 12일 긴급 집행위원회의를 열고 장 전 포스코 사장에 대해 반대 의사를 의결했다.

 

범대위는 이날 입장문에서 "포스코홀딩스 CEO후보추천위원회(이하 후추위) 위원들이 공정성과 도덕성을 상실한 피의자 신분인 만큼 그들의 모든 결정은 원천 무효"라며 "장 전 사장은 2019년 중국 호화 관광 골프 이사회 문제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 전 사장은 2018년 4월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서울숲에 5000억 원 과학관을 기증하겠다'고 말하는 등 포항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큰 상처를 입혔다"며 "과거 회장 경쟁을 앞두고 전 정권 실세를 수시로 만나는 등 포스코 노조가 신임 회장 조건으로 제시한 '외풍을 받지 않을 것'에 자유로울 수 없는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강창호 범대위 위원장은 "오는 3월 열릴 주주총회 전까지 후추위가 새롭게 구성돼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회장이 선임되는 것이 포항시민은 물론 국민 정서에도 부합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범대위는 오는 22일 성남시 위례지구에서 열리는 '포스코 미래기술연구원 기공식'의 철회와 포스코홀딩스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에 장 전 사장의 회장 선임 무효화 등도 촉구했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