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 만난 강수현 양주시장, 지역 현안 국토부 지원 요청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9/25 [09:32]

국토부 장관 만난 강수현 양주시장, 지역 현안 국토부 지원 요청

이윤태 기자 | 입력 : 2023/09/25 [09:32]

▲ 강수현 양주시장이 지난 22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원희룡 국토부장관을 만나 현안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 양주시 제공


강수현 양주시장이 정부 세종청사에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만나 민선 8기 주요 현안 사업의 조속한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양주시에 따르면 강 시장은 지난 22일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을 면담하고 광석지구 택지개발사업 조속 추진, GTX-C 노선 양주역 추가 정차, 회천지구 개발계획 변경 재검토 등 주요 현안 사업의 국토부 지원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강 시장은 부동산 경기 침체와 사업성 저평가로 시행하지 못하고 있는 ‘광석지구 택지개발사업’의 조속하고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 사업시행자인 LH에 대한 국토부 차원의 독려와 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이어, 양주 역세권 개발, 테크노밸리 조성, 양주신도시 조성 등에 따른 인구 유입으로 발생한 관내 동·서 지역 간 교통 불균형을 해소하고 서부지역 거주 시민들의 편의 확대를 위해 ‘GTX-C 노선 양주역 추가 정차’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지난 2022년 입주를 시작해 약 2만 6천 세대가 입주할 예정인‘양주신도시 회천지구’의 절대적으로 부족한 기반 시설 현황을 설명하면서 공원 등 기반 시설 용지 조성을 위해 개발계획 변경 재검토를 요청했다. 

 

‘양주신도시 회천지구’는 지난 2008년 실시계획이 승인돼 2014년 착공을 시작으로 2021년 1단계 사업을 완료하고 2025년 준공을 목표로 2, 3단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정부의 건전재정 운영 기조와 경기 변화 등으로 국비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정부 부처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지역 현안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안기영 국민의힘 양주시 당협위원장과 강혜숙 양주시의회 의원이 함께했다.

 

문화저널21 이윤태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