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연내착공 가시화된 GTX-C 양주역 정차 꼭 필요해

강남권 진입 시간 축소에만 초점 , 이용자 편의도 고려 해야 ... 19일 양주역 추가 정차를 위한 간담회 개최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9/20 [14:11]

양주시, 연내착공 가시화된 GTX-C 양주역 정차 꼭 필요해

강남권 진입 시간 축소에만 초점 , 이용자 편의도 고려 해야 ... 19일 양주역 추가 정차를 위한 간담회 개최

이윤태 기자 | 입력 : 2023/09/20 [14:11]

▲ GTX-C노선도 / 양주시 제공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의 연내 착공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양주 덕정역에서 출발해 의정부역 정차 전에 양주역 정차를 추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양주역세권 개발에 따른 수도권 출퇴근 교통 수요 증가와 상대적으로 낙후된 서부권 시민들의 연계 교통망 확충 필요성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GTX-C 사업이 경기 북부지역의 강남권 진입 시간 축소에만 초점을 맞춰 획일적으로 적용된다면 결국 지방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시민불편을 방치하게 된다는 게 양주시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강수현 양주시장은 지난 19일 시청 2층 상황실에서 윤창철 양주시의회의장, 시의원과 교통안전국장 등 관련 부서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GTX-C 노선 양주역 추가 정차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대처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주역 추가 정차에 따른 경제적 타당성과 재원확보 방안을 마련해 사업시행자와의 협상, 양주역 정차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 등 적극 대처에 나서기로 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GTX-C 노선의 양주역 추가 정차는 서부지역 시민들의 이용편의를 비롯한 동․서균형발전과 역세권 개발에 따른 경기북부 교통인프라 확보 및 양주시의 혁신성장 기반마련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며, 관련 부서는 물론 전 시민이 서명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문화저널21 이윤태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