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신규사업 국비 87억 확보

행안부 특수상황지역개발공모 선정… 전년 대비 4배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1:11]

양주시, 신규사업 국비 87억 확보

행안부 특수상황지역개발공모 선정… 전년 대비 4배

이윤태 기자 | 입력 : 2022/08/10 [11:11]

▲     ©양주시

 

양주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특수상황지역개발 신규사업’공모에 총 6건의 사업이 선정돼 국비 87여억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은 남북분단, 지리적 여건 등으로 지역발전에서 소외된 특수상황지역 주민의 복지증진과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라 행정안전부에서 지난 2010년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양주시는 전년 대비 4배 규모의 국비 사업 유치에 성공했다. 또 2022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평가에서 도내 지자체 3위로 선정돼 3억 원의 재정 인센티브를 추가로 받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신규사업은 ▲만송동 도시계획도로(대로3-46호선) 개설사업(32억원), ▲덕계저수지 수변공원 조성사업(24억원), ▲효촌리4 하수관로 정비사업(23억원), ▲우이령 입구 오봉마을 만들기 사업(4억원), ▲문화충전소 감악개나리골 사업(4억원), ▲방성2리 신촌동이마을 사업(4천만원) 등이다.

 

강수현 시장은 “이번 선정된 사업을 통해 양주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앙부처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차별화된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국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이윤태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