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서울지부, 3·1독립만세의거 미포상자 발굴·포상

강학룡(姜學龍)·백인제(白麟濟) 등 61명 유공자 발굴·포상신청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6:29]

광복회 서울지부, 3·1독립만세의거 미포상자 발굴·포상

강학룡(姜學龍)·백인제(白麟濟) 등 61명 유공자 발굴·포상신청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2/06/22 [16:29]

강학룡(姜學龍)·백인제(白麟濟) 등 61명 유공자 발굴·포상신청

 

광복회 서울특별시지부(이하 서울지부)는 인천대학교 독립운동사연구소와 함께 ‘서울출신 3·1독립만세의거 미포상자(학생) 발굴·포상신청 현황 보고회’를 열었다.

 

22일 오전, 광복회 서울지부에서 열린 보고회는 광복회 서울지부가 서울시 복지정책과의 지원을 받아 인천대학교 독립운동사연구소에 의뢰한 연구용역 보고회로,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서울지역의 독립운동가 가운데 미포상자(당시 학생)를 발굴해 포상을 신청하는 연구였다.

 

▲ 서대문감옥에 투옥된 김응관·이수창·홍순복·황금봉 지사 (사진제공=광복회 서울특별시지부)


이번에 발굴해 23일 국각보훈처에 포상신청되는 미포상 독립운동가는 경성의학전문학교 3년생 강학룡(姜學龍)·백인제(白麟濟) 등 61명으로 1919년 3월 1일과 3월 5일 경성부(서울) 탑골공원·광화문 등지에서 수만 명의 군중과 조선독립만세를 외치다가 피체되어 1919년 11월 6일 경성지방법원에서 징역 6월~8월 실형이나 집행유예 3년이 선고되어 학업이 중단되고, 서대문감옥(서대문형무소 전신)에서 고초를 겪은 학생 출신 독립유공자들이다.

 

이날 보고회에서 이태룡 인천대 독립운동사연구소장이 먼저 61인의 발굴 과정에서 연구진의 노고에 대한 설명과 공적 개요를 보고했다. 

 

▲ 서울출신 3·1독립만세의거 미포상자 61인 발굴·포상신청 현황 보고회 (사진제공=광복회 서울시지부)


이어 광복회 서울특별시지부 이길호 지부장은 “온몸을 바쳐 독립운동을 하였으나 아직도 포상을 받지 못한 분들을 많이 계시다는 사실이 부끄럽다”면서 “이번에 서울시의 지원으로 인천대 독립운동사연구소에 독립유공자 발굴을 의뢰해 큰 성과를 보게 되어 매우 기쁘다. 앞으로도 미발굴 독립운동가들의 포상신청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대 독립운동사연구소는 독립운동을 하고도 그 공적이 알려지지 않아 미포상자로 남아있는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발굴해 포상신청하는 국내 유일의 독립운동사연구소로 지금까지 7차례 3,250명의 미포상자를 발굴해 국가보훈처에 포상신청을 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