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범이 살인범이라는 노재승…용서할 수 없는 망언"

국민의힘은 ‘일베류’의 활동무대?…광복회 이사·전국 시도지부장 입장 발표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2/09 [10:08]

"백범이 살인범이라는 노재승…용서할 수 없는 망언"

국민의힘은 ‘일베류’의 활동무대?…광복회 이사·전국 시도지부장 입장 발표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2/09 [10:08]

국민의힘은 ‘일베류’의 활동무대?…광복회 이사·전국 시도지부장 입장 발표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거위원장의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라는 발언에 대해 광복회(회장 김원웅) 이사·전국 시도지부장들이 백범 김구에 대한 왜곡 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 광복회관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광복회는 “김구 선생이 1896년 3월 황해도 안악 치하포 주막에서 일본인 쓰치다 조스케를 살해한 직후 ‘국모를 시해한 원수를 갚기 위해 이 왜놈을 죽였노라’라는 포고문과 함께 자신의 신상을 밝히고, 수감되어 옥고를 치렀다” 면서 “김구 선생을 매도, 폄훼한 것은 명백한 역사왜곡이자, 용서할 수 없는 명예훼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재승의 이런 언행은 생명과 재산을 바쳐 헌신하신 독립운동가들의 독립운동정신을 훼손하는 망언이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사과하고 노재승을 정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입장문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거위원장이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라며 백범 김구선생의 애국심을 왜곡한 사실이 드러났다.

 

김구 선생은 1896년 3월 황해도 안악 치하포 주막에서 일본인 쓰치다 조스케를 살해한 직후 “국모를 시해한 원수를 갚기 위해 이 왜놈을 죽였노라”라는 포고문과 함께 자신의 거주지, 성명까지 밝히고, 그로 인해 해주감옥과 인천감옥에 수감되어 옥고를 치렀다. 

 

사실이 이럴진대, 김구 선생을 매도, 폄훼한 것은 명백한 역사왜곡이자, 용서할 수 없는 명예훼손이다. 

 

또한 노재승의 이런 언행은 생명과 재산을 바쳐 헌신하신 독립운동가들의 독립운동정신을 훼손하는 망언이다. 국민의힘은 국민과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사과하고 노재승을 정리하기 바란다.

 

우리사회 일각에 종양으로 자리 잡은 노재승의 이런 언행은 전형적인 ‘일베류’의 천박한 역사인식이다. 이런 자를 중책에 기용한 국민의힘은 언제부터 ‘일베’와 한 몸이 되었는가 묻고 싶다.

 

2021. 12. 9

 

광복회 이사

허 현, 김정육, 김복열, 전지남, 이승봉, 윤용황, 최원천

 

광복회 전국 시도지부장

김각래(서울), 권병관(부산), 강태평(인천), 김주원(광주), 노수문 (대구),  윤석경(대전), 이경림(울산), 이공호 (세종), 황의형(경기), 이종호(강원), 장기영(충북), 유병성(충남, 권한대행), 이강안(전북), 송인정(전남), 이동일(경북), 장상진(경남), 김률근(제주)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