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경기아트센터 창작희곡 공모 당선작 '위대한 뼈' 무대 올라

물고기가 되어 바다로 가고 싶은 현대인의 신화 '위대한 뼈'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서 공연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0/21 [09:19]

[공연] 경기아트센터 창작희곡 공모 당선작 '위대한 뼈' 무대 올라

물고기가 되어 바다로 가고 싶은 현대인의 신화 '위대한 뼈'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서 공연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0/21 [09:19]

물고기가 되어 바다로 가고 싶은 현대인의 신화 '위대한 뼈'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서 공연

 

지난해 경기아트센터-경기도극단 제1회 창작 장막희곡 공모전에서 당선된 작품 ‘위대한 뼈’가 무대에 오른다. 

 

경기도극단(예술감독 한태숙)은 2021 레퍼토리 시즌제 세 번째 작품으로 ‘위대한 뼈’를 오는 11월 18일(목)부터 11월 28(일)까지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무대에 올린다고 21일 밝혔다. 

 

▲ 연극 '위대한 뼈'에 '경아'역으로 출연하는 배우 서정화 (사진제공=경기아트센터)


창작 장막희곡 공모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연극계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추진된 프로젝트로, 총 111편의 희곡이 참여하며 폭발적 관심 속에 마감됐다. 당시 심사위원들은 신선한 소재로 힘주지 않고 인간의 존엄을 다룬 작품이기에 색다른 레퍼토리 연극이 될 것이라 기대했다.

 

‘위대한 뼈’는 앞으로 우리에게 닥칠 유전자 변형으로 인한 사회문제와, 예기치 못한 상황 속 인간의 절망과 의지를 긴장감 있게 그려냈다. 작품은 사회적 입지가 좁아진 한 중년 남자가, 가족의 외면과 심리적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물고기로 변하는 이야기다. 그는 인간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어버리면서도 살아남기 위해, 결국 스스로 퇴화해 물고기가 되어 간다. ‘만약 어지러운 현실 속에서 삶의 지표를 잃어버린다면, 결국 무엇이 되어 어디를 헤매다 가는 것인가’를 현대의 신화로 풀어낸 작품이다.

 

자기모순에 빠진 병태와 그런 남자를 찾으려 행적을 쫓는 경아와 수민, 자신의 연구와 성과를 위해 병태를 이용하는 진박사, 송PD 등을 통해 우리의 왜곡된 자화상들을 그려낸다.

 

총 연출은 한태숙 경기도극단 예술감독이 맡는다. 그리고 조용하지만 힘 있는 연기로 연극 무대와 스크린에서 활약 중인 배우 서영화가 극 중 경아 역할로 참여한다. 배우 서영화는 대본을 읽어보자마자 참여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또한, 경기도극단 소속 김길찬, 연주하, 한범희, 박현숙, 권승록을 비롯한 다양한 매력적인 배우들이 참여한다. 

 

■ 공연개요

 

• 공 연 명 : 위대한 뼈

• 일    시 : 2021.11.18.(목)~11.28(일), (화,수,목,금 오후 8시 / 토,일 오후 4시 *월 휴관)

• 장    소 :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 관람연령 : 만 13세 이상 관람(중학생 이상)

• 작    가 : 박진희

• 예술감독 : 한태숙

• 출 연 진 : 서영화 김길찬 연주하 강상규 박현숙 한범희 이충우 장정선 김지희 윤성봉 노민혁 권승록 정다운  황성연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