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포천시, 신평집단화단지 공업용수 확보 논의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5 [18:30]

환경부-포천시, 신평집단화단지 공업용수 확보 논의

이윤태 기자 | 입력 : 2021/05/15 [18:30]

▲ 14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박윤국 포천시장이 공업용수 시설 지원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 포천시 제공


포천시가 14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포천시 신북면에 소재한 신평집단화단지를 방문해  공업용수 확보와 관련한 기업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대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박윤국 포천시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이원웅 경기도의원이 참석했다. 신평집단화단지는 96년도 한탄강 물고기 폐사사고를 계기로 수질오염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인근 5개 시·군의 염색공장을 이주시켜 20여년간 운영하고 있다.

 

설립당시부터 염색 가공에 필요한 용수를 2.7km 떨어진 하천에서 개별 기업에서 설치한 50여개의 PVC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미관 및 환경상 문제점이 발생하고 기업의 입장에서도 갈수기 물부족, 장마철 탁류, 겨울철 동파 등으로 안정적인 용수확보에 많은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회원조합이 수십여년간 공업용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 환경부장관님 방문으로 애로사항이 꼭 해결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한 장관에 “신평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에 꼭 필요로 하는 양질의 공업용수 시설 지원을 적극 검토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그동안 소외되었던 신평염색공장 집단화단지에 공업용수와 재이용 하수처리수를 공급하여 물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문화저널21 이윤태 기자  run21@mhj21.com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