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일자리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 ‘제주도’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4:21]

알바 일자리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 ‘제주도’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5/07 [14:21]


알바 공고는 ‘경기도’와 ‘서울’에 집중

올 1월~4월, 알바 시급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특별시’

 

대한민국에서 알바 일자리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제주특별자치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아르바이트 구인 공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4월 알바몬에 등록된 알바 공고수는 2백여만 건으로 지난해 대비 42%가량 늘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제주특별자치도’ 내의 알바 공고수가 80.0% 증가해 다른 지역에 비해 가장 크게 늘었다. 다음으로 △경상북도(77.8%) △대구광역시(71.5%) △세종특별자치시(69.4%) △충청북도(66.4%) 순으로 알바 공고수가 증가폭이 컸다.

 

반면 △광주광역시(39.9%) △인천광역시(39.7%) △울산광역시(39.3%) △부산광역시(37.1%)의 알바 공고수 증가율은 30%대로 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자리 증가폭이 낮았다.

 

특히, 전국에서 알바 공고수 증가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특별시였다. 제주특별자치도가 80% 증가한 것에 반해 서울시의 알바 공고수 증가율은 29.1%에 그쳤다.

 

공고수 증감률과 별개로 전국에서 알바 일자리가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35.6%)와 서울(30.9%)이 차지했다. 올해 1월~4월 등록된 전체 아르바이트 공고 중 60% 이상이 이 두 지역에 집중됐다.

 

평균 시급도 조사한 결과 전국에서 알바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특별시’였다. 세종시에 등록된 공고들의 경우 시간당 평균 9673원을 알바비로 책정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시 다음으로 △경상북도(9524원) △서울특별시(9489원) △경기도(9472원) △제주특별자치도(9382원) 등의 지역이 전국 알바 시급 상위 TOP5에 들었다.

 

반면 △광주광역시(9096원) △전라북도(9098원) △전라남도(9118원) △대구광역시(9216원) △대전광역시(9217원) 등의 지역은 타지역에 비해 알바 시급이 다소 낮은 편에 속했다.

 

변지성 잡코리아 홍보팀 팀장은 "전국적으로 알바 공고수가 증가한 것을 통해 알바시장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공고수 증가폭은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길이 막힌 여행 수요가 제주도로 몰리면서 자연스럽게 제주특별자치도 내의 알바 공고수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