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임혜숙‧박준영 ‘부적격’…고심 깊은 정부여당

국민의힘, 당론으로 세 후보자 부적격 입장 채택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0:02]

노형욱‧임혜숙‧박준영 ‘부적격’…고심 깊은 정부여당

국민의힘, 당론으로 세 후보자 부적격 입장 채택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5/07 [10:02]

국민의힘, 당론으로 세 후보자 부적격 입장 채택해

文대통령의 지명철회 또는 후보자 자진사퇴 강력 촉구

강행하자니 ‘독선’ 이미지, 물리자니 ‘정부 레임덕’ 우려

 

야당인 국민의힘에서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끝에 국토교통부 노형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해양수산부 박준영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밝히면서 정부여당의 고심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지난 6일 국민의힘은 의원총회에서 세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 또는 후보자들의 자진사퇴를 강력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일일이 열거하기조차 어려운 많은 의혹과 문제점이 마구 쏟아져 나오는 상황”이라며 “청와대는 어떻게 이렇게 부적격한 분들만 골랐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거듭 비난을 쏟아냈다. 

 

노형욱 후보자는 위장전입과 관사 재태크 논란, 임혜숙 후보자는 가족동반 출장과 다운계약서 작성 논란, 박준영 후보자는 부인의 ‘도자기 밀수’ 의혹 등이 제기된 상황이다. 

 

현재 국민의힘에서는 이들 후보자를 ‘부적격 3인방’이라 부르며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과 초당적으로 협력해 정부의 독주에 맞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에서 후보자들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밝히면서 인사 청문 보고서 채택 역시 미뤄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정부여당의 고민은 깊어지는 모습이다.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여야 협치가 완전히 깨지는 것은 물론 정부가 일방통행식 임명을 지속하고 있다는 비난 여론에 부딪힐 수 있다. 

 

실제로 문재인 정부에서는 이미 장관급 인사 29명에 대해 야당 동의없이 임명을 강행한 전력이 있어 이번에도 임명강행을 할 경우 정부를 향한 비난 여론이 더 거세질 수 있다는 것이다.

 

만일 대통령이 세 후보자에 대하 지명을 철회하거나 이들 후보가 낙마할 경우, 또다른 후보자들을 물색하기도 힘든데다가 정권 레임덕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정부여당으로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모양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