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이재용 사면 관련 “경제계 인식 전달할 것”

인사청문회서 군필자 지원, 조국사태 등 질문 쏟아져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5:36]

김부겸, 이재용 사면 관련 “경제계 인식 전달할 것”

인사청문회서 군필자 지원, 조국사태 등 질문 쏟아져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5/06 [15:36]

인사청문회서 군필자 지원, 조국사태 등 질문 쏟아져

“가산점은 위헌, 호봉‧가산 확대하는 부분 모색해갈 것”

학폭 가해자 고백 관련 “참회하는 심정으로 글 썼다”

조국 사태 관련해 “기대 못 미쳤고 안타깝게 생각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과 관련해 “총리로 취임한다면 경제계를 만나 상황 인식을 잘 정리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최근 이슈가 된 군필자 지원과 관련해서도 “호봉 가산 등을 좀더 확대하는 부분을 계속 모색해나가겠다”고 답했으며, 저서에서 자신이 학폭 가해자였다고 고백한 부분에 대해 “참회하는 심정으로 글을 쓴 것”이라 답하기도 했다. 

 

‘조국 사태’와 관련한 질문에는 “기대에 못 미쳤고, 국민들과 젊은층에 여러가지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시 검찰 수사과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6일 국회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됐다. 여기서는 김 후보자 개인에 대한 검증은 물론, 각종 이슈에 대한 후보자의 견해를 묻는 질문들이 다수 쏟아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김 후보자는 “일반론으로 말하자면 사면은 국가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에게 부여된 특별권한”이라면서도 “대통령이 결심할 땐 여러 상황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고 견해를 밝혔다. 

 

김 후보자는 경제계를 중심으로 미래 먹거리 사업인 반도체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총리로 취임한다면 경제계도 만나지 않겠나. 그분들이 갖고 있는 상황인식을 잘 정리해서 대통령께 전달 드리겠다”고 답했다. 

 

군복무를 이행한 청년, 이른바 20대 남성들에 대한 지원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김 후보자는 “1999년 승진이나 채용시 가점을 주는 문제는 위헌 판결이 나서 어쩔 수 없다”면서도 “호봉 가산은 공공기관과 일부 민간에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를 좀더 확대하는 부분을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쉽게 말해 ‘군 가산점’은 이미 위헌판결이 나온 사안이기 때문에 검토하긴 힘들 수 있지만, 그 외에 다른 형태로 국가가 청년들의 노고를 인정해주는 방식을 모색하겠다는 취지다. 

 

김 후보자가 저서를 통해 자신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고 고백한 부분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그는 ‘학폭 가해자였다는 고백을 기사로 보고 적잖이 놀랐다’는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의 질의에 “정말 반성하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그 글을 쓴 것”이라 답했다. 

 

그는 “왕따문화를 접한 부모세대로서 어린 시절에 저희도 그런 부끄러운 게 있었다는 걸 고백하려고 했다”며 “지금 젊은 학생들한테도 한번 돌아봐달라는 그런 호소였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15년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라는 책에서 “1960년대 대구 근처에 미군 부대가 많았고 혼혈인도 있었다. 중국 화교 출신들도 제법 있었는데 아이들끼리 몰려다니면서 짱꼴라‧아이노쿠 그렇게 부르며 놀렸다. 나도 시골에서 올라온 처지라 질서에 편입하기 위해 당연히 센 놈들을 따라다녔다. 부끄러운 가해자 중 한명이었다”고 쓴 바 있다. 

 

김 후보자와 그의 배우자가 각각 3차례와 29차례에 걸쳐 자동차세 및 과태료 체납이 있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준법의식이 결여됐다는 일각의 비판에 김 후보자는 “제가 정치적으로 어려울 때인 1996년 컴퓨터 납품‧유지‧보수업체를 운영하던 집사람이 자기 명의로 된 회사차량을 함께 사용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관리를 못 했다”며 “공직 후보자로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몸을 낮췄다.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여당 내 역린으로 불리는 ‘조국 사태’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후보자의 소신이 무엇이냐고 묻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김 후보자는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어떤 기대 수준이 있었는데 여러 기대에 못 미쳤고, 국민들과 젊은층에 여러가지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후보자는 당시 검찰의 수사과정에 대해 “도대체 검찰이 하는 행위는 누가 지적하겠느냐”며 “검찰이 한 사람을 손보듯 탈탈 털고, 생중계하듯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낙인을 찍는 관행도 문제삼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조국사태에 대한 당심과 민심의 괴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마 조 전 장관 사태를 보는 눈은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