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남혐논란에 ‘불매운동’ 조짐…사과문 게재

포스터 속 ‘메갈리아’ 로고와 비슷한 손동작 문제 돼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0:09]

GS25, 남혐논란에 ‘불매운동’ 조짐…사과문 게재

포스터 속 ‘메갈리아’ 로고와 비슷한 손동작 문제 돼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5/03 [10:09]

포스터 속 ‘메갈리아’ 로고와 비슷한 손동작 문제 돼

수정본까지 도마 위로…“사안 무겁게 받아들여” 사과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GS25가 결국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측은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철저한 모니터링을 약속했다. 

 

지난 1일 GS25는 전용 모바일 앱에 한달간 캠핑 행사상품 구매 이벤트를 진행한다는 홍보 포스터를 게재했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포스터 속 소세지를 집으려는 손모양 일러스트가 남혐표현에 해당한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 GS25에서 게재한 홍보 포스터. 소세지를 집으려는 손동작 일러스트와 수정된 포스터 하단의 달과 별 이미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됐다. (사진=GS25 포스터 캡쳐) 

 

해당 손모양이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혐오 표현으로 쓰던 손모양이라는 점과, 포스터의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감성캠핑 필수 아이템)’ 문구에서 영문 끝부분만 따면 al, g, e, m으로 melal(메갈)을 거꾸로 쓴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GS25에서는 포스터를 수정해 게재했는데, 이번에는 수정된 포스터 하단에 추가된 달과 별 3개 모양이 서울대 페미니즘 동아리 ‘관악 여성주의 학회 달’의 마크와 비슷하다는 비판이 추가로 나오며 논란은 일파만파 번졌다. 

 

해당 논란에 대한 항의가 빗발치자, 결국 GS25에서는 관련 포스터를 모두 삭제하고 2일 공식계정 등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GS25 측은 “디자인 일부 도안이 고객님들께 불편을 드릴 여지가 있는 이미지라고 판단해 즉시 디자인을 수정했다”며 “이러한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논란이 될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해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영어문구에 대해서는 포털사이트 번역 결과를 바탕으로 표기했으며, 이미지 또한 검증된 유료 사이트에서 힐링캠핑 또는 캠핑이 키워드인 디자인 소스를 바탕으로 제작됐음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전히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과거 GS25가 올렸던 게시글 등에서 해당 손모양을 연상시키는 부분들을 찾아내며 ‘이제 GS25는 안 간다’, ‘제대로 사과할 때까지 GS25는 이용 안하겠다’고 불매운동에 불을 붙이는 모습이다. 

 

한편, GS25는 지난달 한 편의점 가맹점주가 아르바이트 직원을 뽑는 공고에 ‘페미니스트가 아닌 자’, ‘오또케오또케 하지 않는 분’이라는 문구를 게재했다가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 GS25가 게재한 공식 사과문. (사진=GS25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