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예술지상 2021’ 미술작가 3인 선정해

이재훈·이해민선·정직성, 지원금 및 기획전 개최 지원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6:00]

‘종근당 예술지상 2021’ 미술작가 3인 선정해

이재훈·이해민선·정직성, 지원금 및 기획전 개최 지원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4/23 [16:00]

▲ 23일 ‘종근당 예술지상 2021 증서수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종근당홀딩스 김태영 대표이사, 이재훈 작가, 이해민선 작가, 정직성 작가. (사진제공=종근당)

 

이재훈·이해민선·정직성, 지원금 및 기획전 개최 지원

다양한 기법과 소재로 독창적 작품세계 구축한 작가들

1인당 연간 1000만원 3년간 지원, 지금까지 30명 후원 

 

종근당홀딩스는 23일 서울 충정로 종근당 본사에서 ‘종근당 예술지상 2021 증서 수여식’을 갖고 이재훈‧이해민선‧정직성 등 미술작가 3명을 올해의 작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선발된 작가들은 다양한 기법과 소재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국내 현대미술의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최종 선발됐다. 이들에게는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창작금이 3년간 지원되며, 지원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 개최 기회가 제공된다.  

 

이재훈 작가는 “종근당 예술지상은 3년 간이라는 장기간의 경제적 지원과 기획전 개최까지 제공해줘 국내 미술작가들이 가장 기대하는 지원 프로그램”이라며 “3년이라는 값진 시간동안 창작활동에 매진해 더욱 성숙한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태영 종근당홀딩스 대표는 “종근당 예술지상이 올해 선정된 세분의 작가들에게 도약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지속적인 지원과 후원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 저변 확대에 힘쓸 것”이라 말했다.

 

종근당 예술지상은 성장 가능성을 지닌 신진 작가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창작활동과 전시 기회를 지원하자는 이장한 회장의 제안에 따라 마련됐다. 

 

매년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두차례의 비공개 심사를 통해 만 45세 이하의 회화 작가 중 3명의 작가를 선정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현재까지 30명의 작가를 지원해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