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점검 의무화…LPG 벌크로리 화재 예방법 발의

강훈식 의원, 액화석유가스 안전관리법 개정안 발의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1:36]

안전점검 의무화…LPG 벌크로리 화재 예방법 발의

강훈식 의원, 액화석유가스 안전관리법 개정안 발의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4/23 [11:36]

강훈식 의원, 액화석유가스 안전관리법 개정안 발의해

저장된 LPG 벌크로리에 옮겨 저장할 때 안전점검 의무

“안전규정 강화…검사항목‧빈도 다듬어 부담 없게 해야”

 

액화석유가스(LPG)를 대량 운송하는 ‘벌크로리’ 차량 화재사고의 원인으로 벌크로리 탱크의 안전점검 규정 미비가 문제시 되면서, 안전점검을 의무화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초 경북 포항에서는 LPG 충전 중 10톤 규모의 벌크로리에서 화재가 발생해 벌크로리 운전자가 전신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해 안전점검의 필요성이 언급됐다. 

 

현행법에 따르면, 액화석유가스 충전원이 LPG 용기에 충전할 때만 안전점검 실시를 하도록 돼있어, 저장된 LPG를 벌크로리에 옮겨 저장할 때는 안전점검이 의무사항이 아니다. 

 

최근 발생한 사고 역시 벌크로리에 저장된 LPG를 소형 저장탱크에 옮기던 중 발생한 만큼, 안전점검을 충전소의 용기에 LPG를 저장할 때 뿐만 아니라 벌크로리에 저장할 때도 의무화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개정안은 ‘자동차에 고정된 탱크’(벌크로리의 LPG탱크)에 LPG를 충전하는 경우에도 미리 안전을 점검하게 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 벌칙규정을 마련했다. 또한 LPG 충전사업자와 판매사업자가 ‘자동차에 고정된 탱크’의 관리를 위해 필요한 경우 검사기관에 위탁해 검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LPG를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자동차에 고정된 탱크’가 있는 벌크로리 차량에 한정된다. 택시 등 LPG를 수송목적이 아닌 운행목적으로 사용하는 차량과는 무관하다는 설명이다.

 

강훈식 의원은 “벌크로리 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고, 한번 사고가 발생하면 위험성도 큰 만큼 안전 규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안전검사의 의무화가 벌크로리의 운행에 과중한 부담을 줘서도 안되는 만큼, 검사항목이나 빈도를 세심하게 다듬어 운행에 큰 부담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