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에 힘 쏟는 오리온, 백신기업과 MOU

오리온홀딩스-큐라티스 MOU, 결핵백신 기술 도입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1:13]

바이오에 힘 쏟는 오리온, 백신기업과 MOU

오리온홀딩스-큐라티스 MOU, 결핵백신 기술 도입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4/23 [11:13]

오리온홀딩스-큐라티스 MOU, 결핵백신 기술 도입

청소년‧성인용 결핵백신 기술 도입, 中시장 상용화

합자법인 통해 생산시설 구축, 현지판매 나서기로 

 

오리온홀딩스는 국내 백신 전문기업 ‘큐라티스’와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도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측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진단키트 사업에 이어 백신분야까지 중국 제약·바이오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3월 설립한 중국 내 합자법인을 통해 큐라티스의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 기술을 도입하고 중국 내 임상 및 인허가를 추진하는 등 중국시장 내 결핵백신 상용화를 추진한다. 큐라티스는 중국 내 임상을 위한 개발 및 기술지원을 맡는다. 양사는 중국 내 결핵백신의 임상 비용을 50%씩 분담하는데 합의했다. 

 

▲ 오리온홀딩스-큐라티스 ‘결핵백신 기술도입 MOU’ 체결식에서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조관구 큐라티스 대표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오리온)

 

향후 오리온홀딩스는 합자법인을 통해 자체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중국 파트너사인 국영 제약기업 산둥루캉의약의 지원으로 현지 판매를 한다는 전략이다. 큐라티스는 결핵백신 생산 노하우를 합자법인에 이전하는 등 결핵백신 생산‧판매에 협력할 계획이다.

 

현재 결핵백신은 전 세계적으로 영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BCG만이 상용화돼 있으며, 영유아기 이후의 청소년 및 성인용 결핵백신은 전무하다. 

 

중국 내 잠재 결핵보균자는 약 3.5억명에 이르고, 향후 고령화로 노령층의 결핵환자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 당국에서도 폐결핵을 중점 관리 전염성 질병으로 지정할 정도로 결핵백신의 시장성은 높게 평가되고 있다. 

 

오리온홀딩스 허인철 부회장은 “큐라티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진단키트 사업에 이어 백신 분야까지 제약·바이오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며 “그룹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동시에 한국의 우수한 바이오 기술을 중국 현지시장에 선보이는 등 국내 바이오 산업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큐라티스는 국내 백신 자급화 등 성인용 결핵백신 상용화에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성인용 2a상 및 청소년용 1상 임상시험에서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측면에서 우수한 결과를 확보했고 올해 하반기 아시아 5개국에서 글로벌 후기임상 진행을 계획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