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중대본 회의 “코로나는 코리아 못 이겨”

총리로서 마지막 중대본 회의 주재, 코로나 극복 강조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09:56]

정세균, 중대본 회의 “코로나는 코리아 못 이겨”

총리로서 마지막 중대본 회의 주재, 코로나 극복 강조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4/16 [09:56]

총리로서 마지막 중대본 회의 주재, 코로나 극복 강조

“기본적 방역수칙 지켜주면 4차 유행 막아낼 수 있어” 

대통령에 사의 표명한 상태, 대선출마 시계 빨라지나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마지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는 결코 코리아를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치열한 코로나19 전쟁에서 승리하는 그날이 하루 속히 다가오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진행된 회의는 사의를 표명한 정세균 총리가 총리로서 소화하는 마지막 공식 일정이었다. 

 

정 총리는 과거 대구경북에서의 1차 유행과 8월 이태원 등을 중심으로 한 2차 유행, 겨울의 3차 유행 등을 언급하며 “하루하루 확진자 숫자에 좌절하거나 방심하지 않고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성실히 지켜준다면 4차 유행을 충분히 막아낼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위기에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었지만, 고비마다 국민들이 함께 해줬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 얀센 백신까지 혈전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각국의 검토 결과와 전문가 의견을 참고해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접종계획을 마련할 것”이라며 “당초 정부가 예고했던 11월 집단면역 목표는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 약속했다. 

 

이와 함께 이달까지 모든 시군구에 1곳 이상 예방접종센터를 열어 300만명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백신 수급 또한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올해 초 대선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으며 최근 대통령에게 사의 의사를 전달했다. 이로 인해 정 총리의 사퇴가 대선출마 공식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