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030년까지 업무용차량 무공해차로 100% 전환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15 [17:13]

신한은행, 2030년까지 업무용차량 무공해차로 100% 전환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4/15 [17:13]

▲ 지난 14일 서울시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형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식에서 신한은행 정상혁 부행장(오른쪽)과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환경부 주관 ‘한국형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식에 참여해 2030년까지 은행의 모든 업무용 차량을 무공해차로 바꿀 것을 선언했다.

 

‘한국형 2030 무공해차 전환 100’은 민간 부문의 무공해차 보급 확대를 위해 민간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프로젝트다.

 

이에 신한은행은 은행이 임차한 업무용 차량 약 1,370여대를 2030년까지 무공해차로 전환할 계획이며 전국의 자가영업점 등에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설치해 직원•고객들의 무공해차 사용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무공해차 보급 확대를 위해 친환경 차량 전용 대출상품인 ‘신한 그린 MY CAR 대출’ 상품의 대상을 기존 전기차에서 수소차•하이브리드차량까지 확대해 오는 19일 출시할 계획이다”며 “이번 ‘한국형 2030 무공해차 전환 100’의 참여와 ‘신한 그린 MY CAR 대출’의 대상 확대 등을 통해 정부 2050 탄소중립 달성 노력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3월 ‘기후금융 지지선언식’에서 석탄발전소 건설 관련 금융지원을 중단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고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펼쳐 기후금융 선도 경쟁력을 갖출 예정이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