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당내 문자폭탄 논란에 “그것도 민심의 소리”

조응천 비판에 정면반박 “당심과 민심 다르다는 생각 위험”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5 [10:41]

홍영표, 당내 문자폭탄 논란에 “그것도 민심의 소리”

조응천 비판에 정면반박 “당심과 민심 다르다는 생각 위험”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4/15 [10:41]

조응천 비판에 정면반박 “당심과 민심 다르다는 생각 위험”

“재보궐선거 패배, 부동산과 당의 태도 문제…자성할 것”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친문계 홍영표 의원은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대해 “그것 역시 민심의 소리”라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홍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저는 정치인 중 누구보다도 문자 폭탄을 가장 많이 받고 있다”며 “문자 폭탄은 한 목소리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그것 역시 민심의 소리”라 말했다. 

 

그는 최근 당내 소신파 조응천 의원이 강성지지층의 문자폭탄에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 “당심과 민심이 다르다는 생각은 위험하다”며 “당내에서 극단적인 의견이 있을 수 있고, 보수적인 목소리가 있을 수도 있다. 그 목소리를 구분해서는 안 된다”고 반대의견을 냈다. 

 

이러한 문자폭탄이 당 쇄신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 재보궐 선거의 패배는 LH를 비롯한 부동산 문제와 우리 당의 태도문제 때문”이라며 “우리가 좀 더 자성하며 스스로에게 엄격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말이면 권익위에서 우리 민주당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에 대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당대표가 된다면 정말 과감하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 예고했다. 

 

홍 의원은 “정말 ‘투기꾼이다’ 이러면 당에서 출당조치 해야 된다고 본다”며 “국민적 눈높이에서 설명이 안되면 일단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고 본다. 과감하게 취하겠다”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초선의원들이 ‘조국사태’와 관련해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강성 지지층들로부터 문자폭탄을 받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당내 소신파 조응천 의원은 “폭력적으로 쇄신을 막는 행위”라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