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없이 20년 간 6천억, 농심 효자상품 '무파마'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15 [08:23]

광고 없이 20년 간 6천억, 농심 효자상품 '무파마'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4/15 [08:23]

 

지난 2001년 3월 출시된 라면 '무파마탕면'이 올해로 출시 20년을 맞았다.

 

농심에 따른면 무파마탕면은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누적매출 6천억원을 기록했다. 눈길을 끄는 점은 2009 년 이후로 TV 광고나 프로모션을 진행하지 않았음에도 매년 300 억원 안팎의 매출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스테디셀러라는 점이다.

 

무파마탕면은 무와 파, 마늘로 한국인이 좋아하는 시원한 소고기장국의 맛을 구현한 라면으로 출시 당시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 후첨 양념스프’ 를 추가해 향신 채소의 풍미를 한층 살렸다. 제품의 주 재료인 ‘ 무’, ‘ 파’, ‘ 마늘’ 에서 착안해 이름을 ‘ 무파마’ 로 재치 있게 지은 것도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친근한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농심 관계자는 “ 올해 20 주년을 맞아 제품 패키지를 새로 입히는 등 브랜드 리뉴얼 활동을 진행할 계획” 이라며 “ 앞으로 더욱 사랑받는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한편, 농심은 무파마탕면 출시 20 주년을 맞아 인스타그램 이벤트를 진행한다. 댓글로 ‘ 무파마’ 가 무엇의 줄임말인지를 적으면, 정답을 맞힌 사람 중 추첨을 통해 총 20 명에게 무파마탕면을 1 박스씩 경품으로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농심 공식 인스타그램을 참고하면 된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