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총사퇴 “선거결과에 책임지겠다”

비상대책위원장에 3선의 도종환 의원, 혁신‧개혁 약속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7:30]

與 지도부 총사퇴 “선거결과에 책임지겠다”

비상대책위원장에 3선의 도종환 의원, 혁신‧개혁 약속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4/08 [17:30]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고개 숙여…비대위 체제 출범

비상대책위원장에 3선의 도종환 의원, 혁신‧개혁 약속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지도부 총사퇴에 따라 민주당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되며, 3선의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직을 맡기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 결과에 책임지겠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화상 의원총회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더불어민주당)   

 

김 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는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 국민들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의 총 사퇴가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지도부는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지도부 총사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은 신임 원내지도부 선출 전까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운영하게 됐다.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도종환 의원이 맡기로 했으며, 김영진‧민홍철‧신현영‧오영환‧이학영 의원 등이 비대위원으로 참여하게 됐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민주당은 5월2일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열고 4월16일에는 원내대표를 선출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비상대책위원장에 3선의 도종환 의원을 선출한 배경과 관련해 “사회·문화·교육 분야의 상임위원장 대표격으로 비대위원장 맡으면서 두루두루 활동하는데 적임자라고 최고위가 판단했다”고 전했다. 도 의원은 문재인 정부 하에서 2017년부터 2년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