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6·25전쟁 67주년] 역사를 기억하는 文대통령, 朴과는 모든게 달랐다

메인사진

사대주의 안보 아닌 ‘자주적 안보’ 지향…미국이 아닌 ‘우리’가 우선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는 참전용사들에게 합당한 예우를 약속했다. 야권에서는 한미동맹을 등한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이 불안하다는 지적을 하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 국가유공자들을 극진히 예우하며 ‘자주적 안보’의 모...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박선숙·김수민, 불구속 기소로 당원권 정지
박지원 “결백 밝혀져 무사히 당으로 복귀하기만을 바랄 뿐”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6/08/10 [1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박선숙 국민의당 의원(가운데)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동료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박영주 기자 / 자료사진)


[문화저널21=박영주 기자]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던 박선숙, 김수민 의원의 당원권이 10일 정지됐다. 

 

검찰은 이날 두 사람을 포함해 리베이트 사건에 연루된 6명을 불구속 기소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국민의당 당헌당규에 의거해 두 의원의 당원권은 정지된다.  

 

현재 국민의당 당헌 11조 2항에 따르면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된 자는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을 정지한다’라고 명시돼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재판에서 결백이 밝혀져 무사히 당으로 복귀하기만을 바란다는 말 외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앞서 두 의원에 대해 두 차례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모두 기각된 바 있다.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