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철곤 오리온 회장, 前임원진과 법적 분쟁 휘말려

前임직원 3명, 담 회장 광복절 특사 반대 진정서 제출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6/08/05 [16:40]

담철곤 오리온 회장, 前임원진과 법적 분쟁 휘말려

前임직원 3명, 담 회장 광복절 특사 반대 진정서 제출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6/08/05 [16:40]

[문화저널21=박수민 기자]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이 전직 임원들과 법적 분쟁에 휘말렸다.

 

노컷뉴스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심용섭 전 오리온 프로농구단 사장을 포함한 전직 임원 3명은 2일 청와대와 법무부에 담 회장의 광복절 특별사면을 반대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하고, 담 회장의 비리와 관련해서도 형사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전 사장을 비롯한 전직 임원들은 진정서를 통해 “자신들은 담 회장과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부부의 사리사욕을 위한 비자금 조성 등에 이용만 당하다 검찰 조사 및 형사소송에서 사실을 진술했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퇴직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담 회장 부부가 임직원의 급여를 빌려 고급시계 등을 구입하고 갚지 않았으며, 회사 자산을 매각하면서 뒷돈을 챙기는 등 알려지지 않은 범죄행각이 많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담 회장이 개인비리와 횡령, 배임, 탈세 등 자신의 범죄를 감추기 위해 많은 임직원들에게 위증교사 등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안에 대해 법적 판단을 받도록 민·형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리온 측은 전직 임원들의 주장을 전면부인하고,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 민·형사상 소송을 통해 강력히 대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담 회장은 지난 2011년 미술품 등을 법인자금으로 사들여 자택 장식품으로 사용하는 등 회삿돈 300억원을 횡령 및 유용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