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트렌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檢, 이재현 CJ그룹 회장 형집행정지 3개월 결정
유전성 희귀질환 등으로 건강 상태 악화 고려
 
조우정 기자 기사입력 :  2016/07/22 [18: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검찰이 재상고를 취하한 이재현(56) CJ그룹 회장에 대해 3개월간 형 집행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22일 뉴스1 보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 회장에 대해 형집행정지 3개월을 결정했다. 이는 이 회장이 유전성 희귀질환 '샤르코 마리투스(CMT)' 등으로 건강 상태가 악화된 점을 감안한 것이다. 검찰은 이번 형집행정지 3개월 후 연장 여부를 다시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9일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의 병세가 급속히 악화돼 신체적, 정신적으로 더 이상 재판을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재상고 포기를 밝혔다. 

 

업계에선 이같은 행보에 대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에 거론되기 위한 수순으로 보고 있다.

 

회사측은 "기업총수이기에 앞서 한 인간으로서 생명권, 치료권을 보장받을 수 있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cw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SNS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남녀공용 화장실’ 추진 논란
썸네일 이미지
특히 지난해 5월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으로 남녀공용 화장실의 문제점이 ... / 임이랑 기자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17세, 문화로 세상보기] 영화 ‘남한산성’, 진중하고 담담한 전통사극
썸네일 이미지
1663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을 피해 ‘인조’(박해일)는 남한산성 ... / 정재영 청소년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