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6·25전쟁 67주년] 역사를 기억하는 文대통령, 朴과는 모든게 달랐다

메인사진

사대주의 안보 아닌 ‘자주적 안보’ 지향…미국이 아닌 ‘우리’가 우선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는 참전용사들에게 합당한 예우를 약속했다. 야권에서는 한미동맹을 등한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이 불안하다는 지적을 하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 국가유공자들을 극진히 예우하며 ‘자주적 안보’의 모...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속도 높이고 전력 낮춘 ‘10나노급 D램’ 시대 개막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  2016/04/05 [09: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삼성전자가 개발에 성공한 세계 최소 크기의 10나노급 8Gb DDR4 D램. (사진제공 삼성전자)

 

[문화저널21=신광식 기자] 삼성전자가 10나노급 D램 시대를 개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부터 세계 최소 크기의 10나노급 8Gb DDR4 D랩을 양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느니 지난 2014년 세계 최초로 20나노 4Gb DDR3 D램을 양산한 데 이은 것으로 반도체 미세공정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이다.

 

특히 이번 제품에는 초고집적으로 셀을 만들기 위해 포미세 패턴을 4배 많이 형성하는 기술인 ‘사중 포토 노광 기술(Quadruple Patterning Technique)'과 삼성전자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반도체 설계 기술인 ’초고집적 설계 기술‘,  ’초균일 유전막 형성 기술‘ 등 3가시 혁신 기술이 적용됐다.

 

새로 양산되는 10나노 제품은 기존 20나노 보다 30% 빠른 3200Mbps의 동작속도를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동작 상태에 따라 소비전력을 10~20% 절감할 수 있는 솔루션도 포함되어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용량과 성능을 동시에 높인 10나노급 모바일 D램도 양산해 PC, 서버 시장에 이어 초고해상도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영현 사장은 “차세대 초고용량 초절전 모바일 D램 출시를 통해 모바일 시장 선도 기업들이 혁신적인 제품을 적기에 출시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