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회의원 전수조사 제안에 “한번 해보자”

與, 국회의원 300명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11 [11:19]

김종인, 국회의원 전수조사 제안에 “한번 해보자”

與, 국회의원 300명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3/11 [11:19]

與, 국회의원 300명 전원 부동산 전수조사 제안해

흔쾌히 수용한 국민의힘, LH사태로 정부여당 압박 

“이번 LH 부동산 투기는 文정부 불공정의 완결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00명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제안한 가운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한번 해보자. 300명 다”라고 맞받아쳤다. 

 

11일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공직자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정보를 취득해서 투기 활동을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민주당의 제안을 수용했다.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국민의힘)  

 

현재 국민의힘에서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더 심각한 만큼, 민주당이 제안한 전수조사 카드를 피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최근 양이원영‧김경만‧양향자 의원 등이 각각 광명‧시흥‧화성 땅 매입과 관련해 투기 의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LH 부동산 투기는 문재인 정부의 불공정의 완결판”이라며 “이 정권이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검찰 조사와 감사원 감사를 원천 차단하는지 묻는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이어 “정권 핵심인사 다수가 강남 땅부자거나, 똘똘한 한채에 목 매는 부동산 재테크의 달인이다. 국민에게는 공공임대 주택을 강요했다는 불만 목소리도 팽배하다”며 LH 투기 의혹을 중심으로 정부여당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도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LH 사태와 관련해 당정 협력 강화를 주문했다는 소식에 대해  “당정이 협력해 투기하는 이런 상황에서 국민들이 부동산 정책을 신뢰하도록 당정 협의를 강화한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소속 시의원부터 국회의원에 이르기까지 투기 의혹이 줄줄이 나오는 상황에서 ‘민주당 정치인들이 우리 쪽에 정보요구를 해서 투기하는 것을 몇번 봤다’는 LH직원 글이 익명게시판에 올라왔다”며 민주당의 투기 의혹이 더 심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한편, 이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아랫물을 청소하려면 윗물부터 정화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 대한 국회차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회의장과 국민의힘에 제안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