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약심위, 화이자 백신 16세 이상 접종 가능

첫번째 전문가 회의인 검증자문단과 동일한 결론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5:59]

중앙약심위, 화이자 백신 16세 이상 접종 가능

첫번째 전문가 회의인 검증자문단과 동일한 결론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2/26 [15:59]

첫번째 전문가 회의인 검증자문단과 동일한 결론

백신 예방효과 95%로 충분, 안전성도 허용가능 수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를 16세~17세 청소년에도 접종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이자가 품목허가 신청한 코미나티주의 임상실험 결과에 대해 중앙약사심의위원회 회의를 진행하고 백신의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해 자문받은 결과, 만 16세 이상이면 품목허가 하는 것이 타당하는 결론이 나왔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약심위에서는 지난 25일 충복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본부에서 외부 전문가 19명과 식약처 관계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앞서 첫번째 전문가 회의인 검증자문단에서는 백신 예방효과가 약 95%로 충분하다며 정식 품목허가를 권고한 바 있다. 두번째 전문가 회의인 약심위에서도 이러한 내용과 동일한 의견을 냈을 뿐만 아니라 성인 외에 16~17세 청소년에 접종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

 

안전성 문제에 대해서는 허용할 수 있는 수준이라 판단했으며, 아나필락시스 등 과민증 병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투여 후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식약처 관계자는 중앙약사심의위원회의 의견을 종합할 때 한국화이자제약의 코미나티주를 품목허가 할 수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향후 최종 점검에 필요한 추가 제출 자료를 검토해 최종점검위원회를 개최해 허가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