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화, 음료제품 15종 무색 패트병으로 전환

친환경 트렌드 동참, 유색 페트병 없애기 나서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1:04]

일화, 음료제품 15종 무색 패트병으로 전환

친환경 트렌드 동참, 유색 페트병 없애기 나서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2/18 [11:04]

친환경 트렌드 동참, 유색 페트병 없애기 나서

투명페트병은 재생섬유 생산 가능해 활용가치 높아

 

최근 식음료 업계가 무색 페트병이나 플라스틱 캡 없애기 등 친환경 트렌드에 발맞춰 패키지 변화를 서두르는 가운데, 일화도 유색 페트병으로 출시되던 음료제품 15종을 무색 페트병으로 전환키로 했다. 

 

일화는 유색 페트병으로 출시되던 자사 음료 전제품을 무색 페트 용기로 바꾸고 에코탭 라벨을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 일화는 유색 페트병으로 출시되던 음료 제품을 무색 페트 용기로 전환키로 했다. (사진제공=일화)

 

환경부가 시행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따르면 소주를 포함한 생수와 음료 페트병은 투명한 색으로 전환해야 한다.

 

개정법에 따라 일화는 기존 유색 페트병으로 생산되던 음료 제품 15종을 모두 투명 페트형으로 변경하고, 라벨분리가 용이한 에코탭(Eco-Tap)을 적용해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플라스틱을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제품용기를 재정비했다.

 

변경된 투명 페트병은 옷‧신발‧침구류 등을 만들 수 있는 재생섬유 생산이 가능해 자원활용 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라벨은 접착식으로 분리수거시 라벨을 한번에 벗겨내기가 다소 어려웠으나, 에코탭은 라벨의 상단 끝부분만 비접착으로 돼있어 소비자들이 이 부분을 잡고 쉽게 라벨을 제거할 수 있다.

 

일화 나상훈 식품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배달 음식 및 온라인 쇼핑이 늘어나면서 플라스틱 배출량도 급속도로 늘고 있다”며 “무색 페트병 전환 및 에코탭 라벨에 이어 무라벨 제품 출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환경친화적인 패키지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