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1억4000잔 팔리는 GET커피 ‘친환경 컵’ 도입

기존 컵, 무형광‧무방부‧무표백 크라프트 컵으로 전면교체

황진석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5:32]

CU, 1억4000잔 팔리는 GET커피 ‘친환경 컵’ 도입

기존 컵, 무형광‧무방부‧무표백 크라프트 컵으로 전면교체

황진석기자 | 입력 : 2021/02/08 [15:32]

기존 컵, 무형광‧무방부‧무표백 크라프트 컵으로 전면교체

환경적 부담 최소화…친환경 소비 돕는 환경 제공키로

 

CU가 한해 누적 판매량이 1억4000만잔에 달하는 GET커피의 전용컵을 친환경 컵으로 전면 교체한다고 8일 밝혔다. 

 

GET커피는 CU의 즉석원두커피 및 디저트 브랜드 ‘카페 겟(Café GET)’의 대표 상품으로 3년 연속 담배를 제외한 CU 전체상품 중 누적 판매량 2위에 이름을 올릴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GET커피 전용컵 사용량이 빠르게 늘면서 CU가 환경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크라프트 컵 도입에 나선 것이다.

 

▲ CU는 GET커피의 전용컵을 친환경 컵으로 전면 교체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GET커피 크라프트 컵의 모습. (사진제공=BGF리테일)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흰색 종이컵은 탈색‧탈향을 위해 제조과정에서 다량의 화학물질이 첨가되기 때문에 탄소배출이나 수질오염 등 여러 환경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반면, GET커피 크라프트컵은 이러한 화학처리 과정을 없앤 무형광‧무방부‧무표백 크라프트 종이 재질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생산과정이 기존 종이컵 대비 친환경적이다. 컵뚜껑은 고온의 음료를 담아도 환경호르몬이 발생하지 않는 PP 소재를 사용한다. 음용 후 컵과 뚜껑은 각각 종이와 플라스틱으로 분리수거 가능하다. 

 

CU는 2015년부터 GET커피 전용컵을 컵홀더 제작에 소모되는 종이를 줄이기 위해 발포컵으로 운영하고 있다. 발포컵은 컵 표면에 기포 형태의 스티로폼이 한겹 덮여있어 컵홀더 없이도 뜨거운 음료를 이용할 수 있다.  

 

이어 2019년에는 GET 커피에 사용되는 원두를 열대우림동맹(Rain Forest Alliance·RFA) 인증을 받은 친환경 원두로 변경했다. 

 

열대우림동맹 인증 원두는 엄격한 규정을 통해 친환경 농법을 실천하는 농장에서 적절한 노동시간과 임금을 보장 받는 근로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가 키워낸 원두에만 부여되는 것으로, 일반 원두에 비해 약 10% 이상 비싸지만 CU는 기존 커피가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김신열 MD는 “필환경 시대에 맞춰 커피 한잔을 소비할 때도 환경에 대한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소비 환경을 제공하고자 원두부터 컵, 뚜껑에 이르기까지 모두 친환경으로 교체했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