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K-방역은 국민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세워진 것”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0:56]

문 대통령 “K-방역은 국민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세워진 것”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1/11 [10:56]

“K-방역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헌신과 희생 위에 세워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신년사를 통해 ‘K-방역’의 의미와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대통령은 “(코로나19)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은 오히려 빛났다”면서 “의료진들은 헌신적으로 환자를 돌봤고, 국민은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됐다”고 국민의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국민은 일 년 내내 불편을 감수해야 했으나 꺾이지 않고 위기 속에서 오히려 빛났다”면서 “우리 국민은 이웃의 안전이 곧 나의 안전이라는 지극히 평범한 진실을 놀라운 실천으로 전 세계에 보여주었다”고 평가하고 “국민이 자발적으로 구상한 창의적인 방역 조치들은 신속하게 현장에 적용됐고, 한국의 진단키트와 ‘드라이브 스루’ 검사방법과 마스크 같은 방역 물품은 세계 각국에 보급되어 인류를 코로나로부터 지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초로 전국 단위 선거와 입시를 치러냈고 봉쇄 없이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며 OECD국가 중에서도 손꼽히는 방역 모범국가가 된 것은 우리 국민이 만들어 낸 누구도 깎아내릴 수 없는 소중한 성과”라고 밝혔다.

 

국민 스스로의 위기 극복 자세를 언급하며 “착한 임대료 운동을 시작으로 착한 선결제 운동과 농산물 꾸러미 운동이 이어졌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과 함께 사는 길을 찾았고, 노동자들은 경제 위기 극복에 앞장섰고 기업들은 최대한 고용을 유지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자주적 노력으로 일군 성과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 국가 중 최고의 성장률로 GDP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할 전망이며, 1인당 국민소득 또한 사상 처음으로 G7국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주가지수 역시 2,000선을 돌파하고 14년 만에 주가 3,000시대를 열며 G20 국가 중 가장 높은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고, 위기 속에서도 한국 경제의 미래전망이 밝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드림캐쳐,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완료...'신비감+묘한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