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조원태‧산업은행에 맹비난 “투기자본행위”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가능한 사안”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5:32]

KCGI, 조원태‧산업은행에 맹비난 “투기자본행위”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가능한 사안”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1/24 [15:32]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가능한 사안”

“산은이 중립적 캐스팅보드만 갖겠다는 것은 국민 기만”

구조조정 없다는 언급에도 “어불성설”…졸속 인수에 맹비난

 

한진그룹과 경영권 분쟁을 지속하고 있는 3자 주주연합의 KCGI는 24일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 가능한 사안”이라며 법원이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을 인용한다 해도 다양한 방법으로 항공업 재편 계획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날 KCGI는 보도자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추가부실에 대한 아무런 실사 없이 1조8000억원에 인수계약을 하고, 10여일 만에 자금을 집행하는 것이야말로 납세자, 대한항공 주주, 한진칼 주주, 소비자 모두를 희생시키는 투기자본행위”라 날을 세웠다. 

 

 (사진=KCGI 홈페이지 캡쳐) 

 

이들은 앞서 법원에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바 있는데, 법원에서 이를 인용한다 하더라도 △대출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 △자산매각 △주주배정 방식 유상증자 등을 활용하면 얼마든지 인수를 통한 항공업 재편 계획을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을 향해 “중립적 캐스팅 보트만 갖겠다는 것은 국민 기만”이라며 “왜 산업은행과 조원태 회장만 경영권 보장 계약을 체결하고 이면합의를 공개하지 못하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날을 세웠다. 

 

KCGI는 ‘항공업 개편’이라는 대의를 내세우면서 정작 대한항공과 진에어는 이사 지명권이나 의결권을 갖지 않고, 한진칼만 둘다 갖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1조원에 가까운 혈세를 추가투입 하면서 항공사 직접 감독은 포기한 셈”이라 꼬집었다. 

 

전날 한진그룹에서 10만 직원의 구조조정 계획이 없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KCGI는 “부실 항공사 통합이 절박하다면서 구조조정이 없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경영주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13억원 연봉삭감이나 정석기업 지분처분 등 자구노력 없이 2개월 만에 인수계약이 진행된 것은 졸속”이라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들은 또한 아시아나 항공에서도 실패했던 감시감독이 성공하려면 더 엄중해야 하는데 산업은행이 과도하게 관여하는 형태로 이뤄지는 항공업 재편방안이 옳은지 의문이라며 산업은행과 조원태 회장이 그들만의 이익을 위해 ‘투기자본행위’를 벌이고 있다고 거세게 비난했다. 

 

▲     ©문화저널21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