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코로나19 양성…野 “정부여당 이중잣대”

사회적 질타 쏟아져…野 “서울시는 광화문 집회만 잡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8/24 [16:19]

민노총 코로나19 양성…野 “정부여당 이중잣대”

사회적 질타 쏟아져…野 “서울시는 광화문 집회만 잡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8/24 [16:19]

코로나19 우려 속 집회형식의 8‧15 기자회견 강행

사회적 질타 쏟아져…野 “서울시는 광화문 집회만 잡나”

하태경 “우리 당은 민노총과 민주당 엮지 않았으면”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종로구 보신각 일대에서 광복절 기자회견을 진행한 민주노총 조합원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민주노총에서는 8‧15 기자회견 전주에 이미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노동자가 있었다며 기자회견이 감염경로가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 집회를 단행한 것에 대한 사회적 질타를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정부여당이 광화문 집회와 민노총 집회에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더욱 가속화되는 모양새다. 

 

24일 서울시와 민주노총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보신각 일대에서 열린 광복절 기자회견에 참석한 기아차 화성지회 조합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해당 조합원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다른 조합원들은 음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날 기자회견은 ‘집회’ 형식으로 진행될 계획이었지만 서울시가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리면서 집회가 아닌 기자회견 방식으로 변경했다. 관계자들은 마스크는 물론 페이스쉴드를 착용하고 발열체크‧소독‧거리두기를 실행했지만 코로나19 사태 속에 집회 형식의 기자회견을 굳이 강행했어야 했는지에 대해서는 비판 여론이 거세다. 

 

극우단체들이 진행한 광복절 광화문 집회 외에 민주노총의 광복절 기자회견에서도 확진자가 나오자, 서울시는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그러면서 광화문에만 한정하지 않고 8‧15 집회 참석자 모두가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침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집회 신고된 33개 단체 모두에 공문을 송부해 진단검사를 요청했다”며 “각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에도 광화문에 한정하지 않고 8‧15 집회 참석자들은 모두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침을 시행했다. 해당 시민들은 모두 반드시 검사받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에서도 이번 조합원 양성판정과 관련해 “8‧15 전주에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노동자가 있었다. 함께 대회에 참석하고 검사를 받은 조합원 가운데 이 조합원만 양성으로 판정된 점에 비춰 감염경로가 8‧15일 기자회견이 원인이라 볼순 없다”며 향후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처럼 민주노총과 서울시에서 부랴부랴 입장을 낸 가운데, 야권에서는 이중잣대 논란에 불을 붙이며 정부여당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서울시는 8·15 우파들의 집회는 모두 금지처분을 내렸으면서 민주노총 집회는 허용했다”며 “서울시는 코로나19가 우파에만 침투하고 좌파에는 침투하지 않는다고 생각한 모양이다. 코로나19 확산 주범은 바로 서울시의 이중 잣대”라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광화문 전광훈 집회와 통합당을 엮어 공격하느라 정신이 없다. 그런데 자기들편인 민노총 집회에도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통합당은 민노총과 민주당을 엮어 비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민주당과 똑같이 코로나와 전쟁은 하지 않고 정쟁만 일삼는 나쁜 정당이 되지는 말자”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소속이었던 윤상현 무소속 의원 역시도 “똑같이 광화문 종각 일대에서 집회를 열었는데, 보수단체와 기독교단체들은 체포·구속 및 검사가 대대적으로 행해지고 민주노총은 검사는커녕 동선조차 파악하지 않았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