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0부동산대책] 특별공급 물량확대 소득조건 완화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13:51]

[7·10부동산대책] 특별공급 물량확대 소득조건 완화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7/10 [13:51]

 

▲ (자료=국토교통부)

 

정부가 특별공급 물량확대와 조건 완화를 내놨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직후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통해 종합적인 부동산 보완책을 발표했다.

 

이날 보완책에 따르면 생애 최초 특별공급 물량은 국민주택의 경우 기존 20%에서 25%로 확대하고, 민영주택의 경우 전혀 없던 물량을 공공택지 15%, 민간택지 7%로 각각 확대한다.

 

소득 기준도 완화됐다. 국민주택은 도시근로자 월 평균소득 100%를 유지하면서도 민영주택은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30% 이하까지 확대했다. 130%는 3인 가구 기준으로 월 731만 원 가량이다.

 

신혼부부 특별공급의 경우 물량은 그대로 두면서 소득 기준을 완화했다. 신혼특공의 물량은 공공분양 30%, 민영주택 20%로 변함없지만 소득기준이 분양가 6억 원 이상 신혼희망타운과 민영주택에 대해 월평균소득 130%(맞벌이 140%)가지 확대됐다.

 

이 밖에 사전 청약 물량도 확대한다. 정부는 2021년부터 수도권 30만호에 사전청약제를 적용해 약 9천호를 조기 공급하겠다는 계획이었으나, 수도권 30만호 이전부터 추진되던 공공택지에도 사전청약제를 적용해 내년 물량을 3만호 이상 확대한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 '우리의 꿈은 빌보드 1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