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포토] 조국 후보자 "돈 필요해 아등바등 챙기지 않아"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16:34]

[MJ포토] 조국 후보자 "돈 필요해 아등바등 챙기지 않아"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9/02 [16:34]

© 박영주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청문회 대신 열리는 기자회견에서 딸 장학금 논란과 관련해 "일이 바빠 신경쓰지 못했다. 나는 좋지 못한 아버지였다"라고 말했다.

 

특히 부산대 장학금과 관련해서는 "딸에게 장학금을 준 교수님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설명하면서 "돈이 필요해 아등바등 챙겨야 한다고 살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