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AG, 김홍도 오마주 ‘풍속인물도상’展 개최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10:48]

갤러리AG, 김홍도 오마주 ‘풍속인물도상’展 개최

마진우 기자 | 입력 : 2019/07/04 [10:48]

▲ 최재령, 회화적인 삶, 캔버스천 위에 아크릴화, 150.0x173.5cm, 2019 (사진제공=안국문화재단)

 

안국문화재단 갤러리AG가 지난 1일부터 ‘단원 김홍도 오마주: 풍속인물도상’ 전을 개최하고 있다.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는 매년 여름 기획전으로 유명한 작가의 가려진 단면과 진실 등을 소개하면서 미술의 선입견을 쉽게 풀어가자는 취지의 전시다.

 

이번 탐구전시는 풍속화가의 대가로 익히 전해져 내려오는 단원 김홍도이며 이를 현대적으로 오마주하는 작가들은 지난해 AG신진작가상으로 선정된 작가들 중 인물을 주 대상으로 하는 작가로 이빛나, 최모민, 최재령 등이 참여하고 있다.

 

우선 이빛나 작가는 공산품과 인간과의 관계에 주목하고 가공된 세계에서 우리 자신의 본 모습이 공산품의 껍데기처럼 포장되거나 쓸모 없이 과시되거나 버려지고 싶은 인식으로 현대의 정체불명의 혼재된 관습을 표현하고 있다.

 

최모민 작가는 도시민들의 인물도상의 익명성을 강조한 그의 작품세계는 이미 거대한 자연 속에서 작게 표현되었던 산수화 속에 존재하는 인물의 위치가 인간이 만들어 낸 새로운 풍경인 도시의 일부처럼 되어버린 지금의 익명 인물상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 준다.

 

마지막으로 최재령 작가는 인간의 주거문화에서 보여지는 인간의 감추어진 내면적 개인적인 모습과 관습을 표현하고 있다. 자칫 천편일률적인 주거문화로 감추어진 일상과 반해서 여행이라는 모티브를 통해 인물도상을 대변하고 있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풍속인물도상 전은 인물의 도상을 근거로 하여 현대의 인간의 관습을 고찰하고 단원 김홍도의 인물에 대한 태도를 즉 감정을 극대로 표현하고자 하면서 당대 인물들의 사회상을 폭넓게 밝히고자 함에 대하여 오마주하며 기획된 전시이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7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진행된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