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방법이 없다’…금호,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금호그룹, 자금 지원 통해 금호고속·건설 살릴 수 있어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0:31]

‘방법이 없다’…금호,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금호그룹, 자금 지원 통해 금호고속·건설 살릴 수 있어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4/15 [10:31]

금호그룹, 자금 지원 통해 금호고속·건설 살릴 수 있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으로 금호그룹은 ‘중견그룹’으로 전락

 

금호그룹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이를 통해 금호그룹은 채권단으로부터 자금을 지원 받고 금호고속과 금호산업 등의 계열사를 살릴 수 있게 됐다. 

 

금융권에서는 지배구조의 가장 핵심 축이라 볼 수 있는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으로 금호그룹은 이제 버스 회사와 건설사만 남은 중견그룹으로 위상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5일 채권단 및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호그룹은 채권단 자금을 지원 받는 조건으로 아시아항공의 지분 33.47%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금호그룹은 이르면 이날 수정된 자구계획안을 채권단에 제출할 방침이다. 

 

▲ 금호아시아나 건물 외관(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앞서 금호그룹은 ▲계열주 일가 보유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담보 제공, ▲산업은행과 재무구조개선 약정서(MOU) 체결, ▲경영정상화 기간(3년) 이행여부 평가, ▲경영정상화 기간 동안 목표 달성기준 미달 시 산업은행의 M&A 진행,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매각, 비수익 노선정리, 인력 생산성 제고 등이 담긴 자구계획안을 산업은행에 제출한 바 있다. 

 

당시 산업은행은 금호그룹의 자구계획안에 대해 “실질적 방안이 없어 회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 미흡하다”며 이를 반려했다.

 

하지만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산업은행 및 채권단은 영구채 지원 등 출자전환 옵션을 추가하는 방안을 통해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이 매각이 진행될 경우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그룹 자회사들의 매각도 함께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금호그룹이 채권단으로부터 추가 지원을 받는 조건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매각하는 방향으로 결정한 것 같다”며 “사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외에 경영정상화를 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그룹은 이날 이사회를 개최하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자유한국당 여성위, 흰장미꽃 들고 의장실 항의방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