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북대 미술관 '공전하는 사유, 마주침의 순간들' 소장展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6:28]

경북대 미술관 '공전하는 사유, 마주침의 순간들' 소장展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04/11 [16:28]

▲ [심원(心願)]김성수,나무에채색,4x4x20(높이x폭x깊이), 2005

 

경북대학교미술관이 개관 이래로 수집해 온 지역 작가 및 해외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보이는 소장품전을 개최한다.

 

회화, 조각, 판화 등 22점을 공개하는 이번 전시는 이카와 세이료, 박연숙, 윤원근 등 21명의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는 제각기 다른 삶이 작품이 되어 우리에게 다가올 때 일어나는 위로의 경험에 네 가지의 방식이 있음을 소개한다. 

 

첫 번째로 심리적 상처나 트라우마를 담은 작품들은 타인에게 공감을 일으켜 그 자체로 위로가 된다. 두 번째, 지나친 경쟁 시대에서 바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잠시 멈춰서서 주위를 둘러보게 하는 작품들은 우리에게 에너지의 재충전의 시간을 선사한다.

 

세 번째, 과거에 대한 후회나, 미래에 대한 걱정에 집착하여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초연한 삶의 자세를 보여주는 작품들이 위로가 될 것이다. 네 번째, 인간은 자신과 타인의 생각과 감정을 알고 싶어 하는 욕망이 있다. 그리고 이를 알지 못해 불안을 느낄 때가 있다. 이에 눈에 보이지 않는 심리적인 것을 색채와 형태를 통해 시각적으로 표현해낸 작품들은 이와 같은 인간의 무의식적 욕망을 간접적으로 나마 해소시킨다.

 

경북대학교 미술관 관계자는 "힘들고 지친 사람들에게 어떤 위로의 말도 건네기가 힘들 때가 있다. 이번 전시가 마주침의 순간을 통해 말로 못다한 위로가 되고, 서로를 마주하는 용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