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갤럭시 차기작에 ‘12GB램’ 달리나… 모바일 D램 양산

대화면 스마트폰에 초고용량·초절전 솔루션 제공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6:33]

갤럭시 차기작에 ‘12GB램’ 달리나… 모바일 D램 양산

대화면 스마트폰에 초고용량·초절전 솔루션 제공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3/14 [16:33]

2세대 10나노급 16Gb LPDDR4X 칩 기반

삼성전자 평택공장 고용량 D램 비중 확대

 

삼성전자가 역대 최대 용량인 12GB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 초고용량·초절전 구현으로 대화면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성전자는 142세대 10나노급 16Gb 칩을 6개 탑재한 12GB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기존 8GB 모바일 D램보다 용량을 1.5배 높인 것으로 지금까지 나온 제품 중 용량이 가장 크다.

 

▲ 삼성전자가 2세대 10나노급 16Gb 칩을 6개 탑재한 12GB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 (사진제공=삼성전자)

 

(RAM) 용량이 커지면 한 번에 더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도 속도 저하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폴더블과 같이 화면이 2배 이상 넓어진 초고해상도 스마트폰에서 다양한 앱을 사용할 수 있다.

 

모바일 업체들은 차세대 스마트폰에 5개 이상의 카메라 모듈과 대형·멀티 디스플레이, 인공지능 프로세서, 5G 통신서비스 등을 도입하고 있다. 이러한 고사양 스마트폰에 더 높은 용량의 D램을 탑재하면 성능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특히 12GB 대용량을 하나의 패키지로 묶음으로써 전력 효율을 높이고 배터리가 들어갈 면적을 키울 수 있다. 12GB LPDDR4X 모바일 D램은 현재 모바일 기기에 사용되는 가장 빠른 속도인 34.1GB/s의 속도로 데이터를 읽고 쓸 수 있다. 그러면서도 패키지 두께는 1.1mm에 불과해 모바일 기기를 더 얇게 설계할 수 있다.

 

전세원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부사장은 “12GB 모바일 D램을 본격 양산해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필요한 모든 메모리 라인업을 업계 유일하게 공급하게 됐다고객의 D램 수요 증가에 맞춰 평택에서 생산 비중을 지속 확대해 프리미엄 모바일 시장에서 위상을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12GB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8GB 이상 고용량 모바일 D램 라인업의 공급 물량을 3배 이상 확대해 프리미엄 메모리 수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차기 갤럭시 시리즈에 이날 양산을 시작한 12GB 모바일 D램이 탑재될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일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