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DGB금융그룹, 2018년도 누적 순이익 3835억원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 기록한 DGB금융그룹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6:13]

DGB금융그룹, 2018년도 누적 순이익 3835억원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 기록한 DGB금융그룹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2/11 [16:13]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 기록한 DGB금융그룹

대규모 선제적 비용처리에도 순이익 큰 폭 증가

 

DGB금융그룹이 지난 2011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DGB금융그룹은 11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그룹 연결기준 순이익은 전년 대비 26.9% 증가한 3835억원이라고 11일 밝혔다. 

 

대규모 선제적 비용처리에도 불구하고, 순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인해 발생한 염가매수차익 1613억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 DGB대구은행 사옥 전경 (사진제공=DGB대구은행)    

 

명예퇴직 및 충당금적립 강화로 인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8.4% 감소한 3339억원을 시현했으나, ROA(총자산 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 순이익률)은 각각 0.64%와 9.27%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다.

 

그룹 총자산은 74조원으로 전년 대비 10.7% 성장하였으며, 그룹 BIS자기자본비율은 12.86%, 보통주 자본비율은 9.83%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6.7%, 20.2% 감소하였는데, 이는 그룹 차원에서 인식되는 대규모 염가매수차익을 감안하여 명예퇴직을 대폭 확대 실시하였고, 불안정한 경기 상황에 대비하여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을 전입하였기 때문이다. 이러한 특이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이익은 전년대비 개선된 것으로 추정된다.

 

총대출과 총수신은 각각 3.1%, 1.5% 증가한 36조 2000억원, 43조 7000억원을 기록했으며, BIS자기자본비율은 대규모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0.67% 상승한 15.08%, 보통주 자본비율 또한 0.04%p 상승한 11.53%를 기록하며 양호한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대·내외 경기 악화 전망 및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수익성 및 건전성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자유한국당 여성위, 흰장미꽃 들고 의장실 항의방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