劍 ‘엘시티 특혜대출’ 이영복·성세환 전 회장 추가 기소

충분한 담보 조치없이 형식적 심사로 거액 대출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1:21]

劍 ‘엘시티 특혜대출’ 이영복·성세환 전 회장 추가 기소

충분한 담보 조치없이 형식적 심사로 거액 대출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02/11 [11:21]

충분한 담보 조치없이 형식적 심사로 거액 대출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이영복 엘시티 회장 불구속 기소

 

검찰이 지난 2015년에 있었던 엘시티 특혜 대출 혐의와 관련해 관련자들을 기소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승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배임)로 이영복 엘시티 회장과 박모 청안건설 대표,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 박재경 전 부산은행장, 전 부산은행 여신기획본부장 및 영업부장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앞서 성 전 회장을 비롯해 부산은행 임직원은 지난 2015년 이씨로부터 엘시티 사업비가 부족하다는 청탁을 받고 300억원을 부당 대출해준 혐의를 받은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이들이 이씨가 신규 법인 명의로 허위 사업계획서를 첨부해 대출신청을 하자 충분한 담보 조치 없이 형식적인 심사로 거액을 대출해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씨와 박모 청안건설 대표가 지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엘시티 시행사나 관계사 자금을 횡령하는 과정에서 허위 용역계약을 체결해 730억원대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급해 받은 혐의를 확인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성 전 회장의 경우 부산은행 채용비리 등으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 받고 항소를 진행했으나 ‘엘시티 비리’ 추가기소로 인해 다시 재판을 받게 됐다. 

 

한편, 부산은행은 이같은 특혜대출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 업무 관련 영업을 3개월간 정지되는 제재를 받기도 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