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민주노총, 총파업 앞두고 주말 도심 대규모 집회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09 [16:30]

민주노총, 총파업 앞두고 주말 도심 대규모 집회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1/09 [16:30]

총파업 앞서 10일 대규모 집회

청와대~태평로 오후 혼잡 예상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 등 요구

민주노총 친재벌로 정책 후퇴

 

ⓒ 민주노총

민주노총이 전태일 열사 분신 48주기를 맞아 10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21일 총파업을 앞두고 적폐 청산과 노조 할 권리, 사회 대개혁 등을 요구하며 대정부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9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10일 청와대에서 서울시청에 이르는 도심 대부분 지역에 걸쳐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사전집회와 본 대회를 개최한다. 집회는 6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오후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본 대회에 앞서 민주노총 가맹 산별노조·연맹의 사전대회도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오후 1시 태평로 본 대회 장소에서 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 건설산업연맹과 전교조, 공공연대노조, 민주일반연맹 등은 같은 시각 청와대 인근에서 분산해 집회를 진행한다.

 

최근 경제 상황과 관련해 정부 내에서 최저임금 인상 속도가 너무 높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다 규제 완화에 힘이 실리면서 민주노총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특히 노동시간을 주52시간으로 제한한 이후 탄력근로제 완화에 대해 여·야와 청와대가 공유하면서 노·정 간 대립 구도가 강화되는 모습이다.

 

민주노총은 지금 정국은 친재벌-친기업으로 후퇴하는 노동정책, 청산되지 않는 적폐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절망으로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무능과 책임, 우클릭을 민주노총에 대한 공격으로 모면하고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정부를 향해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서울교통공사와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현직 임직원의 친인척이 대거 대상에 포함됐다는 이유로 보수언론의 공세를 받고 있다. 또 노사정위원회의 후신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아직까지 불참을 고수하고 있어 진보성향 언론으로부터도 공격을 당하고 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21적폐 청산, 노조 할 권리, 사회 대개혁을 위한 총파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일희일비하지 않고 촛불광장에서 폭발했던 나라를 바꾸자는 요구를 모아 당당하게 투쟁하는 것이 1970년 전태일 정신의 온전한 계승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