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현대차 GBC 심의할 수도권정비위 12월로 또 연기

국토부, 서울시에 GBC 빠진 심의위 일정 전달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17:25]

현대차 GBC 심의할 수도권정비위 12월로 또 연기

국토부, 서울시에 GBC 빠진 심의위 일정 전달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1/08 [17:25]

땅값만 10조원 들인 GBC 사업

4년째 표류연내 착공 불가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 부지에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개발 사업이 또 한 번 표류하게 됐다. 연내 착공은 이미 물 건너간 상황이고, 내년 상반기에도 첫 삽을 뜰지 미지수다.

 

업계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현대차 GBC 개발 사업을 심의할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 심의가 다음 달로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심의위는 국토교통부 산하 위원회로 공공기관이 있던 자리에 새로운 인구유발시설을 짓기 전에 거치는 절차다.

 

▲ 현대자동차그룹이 GBC 건립을 추진 중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옛 한전 부지. ©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주무부처인 국토부는 GBC 개발로 인구 유입이 이뤄질 경우에 대비한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현대차그룹에 요구해 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월 추가 대책을 국토부에 냈지만, 이번에도 국토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업계에서는 GBC 개발 사업의 승인 여부가 다음 달 마지막 주에나 결론이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GBC 개발 사업은 지난해 12월 승인에 실패한 이후, 올해 3월과 7월에도 심의위 안건으로 올랐으나 번번이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현대차그룹이 추진 중인 GBC 개발 사업은 땅값만 10조원이 넘는 초대형 사업이다. 현대차그룹은 한전으로부터 지금의 부지를 105500억원에 사들였다. GBC 개발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265조원, 고용창출효과는 122만명으로 자체 추산했다.

 

그러나 사업이 4년 동안이나 기약 없이 지연되면서 이자 등 금융비용만 5000억원 가까이 쓴 것으로 전해졌다. 노른자위 땅을 비워놓고 있으면서도 막대한 규모의 생돈을 날리고 있는 것이다.

 

한편 다음달 GBC에 대한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 절차가 끝나더라도 서울시의 건축 허가가 떨어지기까지 최대 6개월 정도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서울시는 GBC가 위치한 영동대로 일대를 대규모 광역교통 허브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