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시아나단편영화제 본선 진출작 발표 '여성 이슈 작품 강세'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09:52]

아시아나단편영화제 본선 진출작 발표 '여성 이슈 작품 강세'

마진우 기자 | 입력 : 2018/09/13 [09:52]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을 발표했다.

 

올해 경쟁부문에 출품된 작품은 총 123개국 5,822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했다. 그 중 예심을 통해 국제경쟁에서는 31개국 48편, 국내경쟁에서는 13편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됐다. 

 

올해 신설한 뉴필름메이커부문은 국내 출품작 중 첫 번째 연출작을 대상으로 하는 부문으로, 5편이 선정되었다. 예심은 이춘형 시나리오 작가, 허남웅 평론가, 이혁상 감독, 장성란 영화 전문기자, 지세연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프로그래머가 진행했다. 

 

예심위원들은 올해 출품작들을 통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문제를 다시 살펴 볼 수 있는 기회였으며, 다양한 이슈를 사려 깊은 관점으로 세심히 고민한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고 총평했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여성 이슈 중심의 작품들이 강세를 보였다. 출품작은 난민, 성 소수자, 낙태, 가정 폭력, 고령화 문제, 실업난, 소셜 미디어의 폐해 등 전 세계가 고민하고 있는 소재들을 다룬 작품들의 비중이 높았다. 

 

또 여성 이슈의 작품들의 질적인 깊이와 외연이 확장해 나가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전세계적으로 일어난 ‘미투’ 운동의 반영일 수도 있겠지만 당분간 젠더 의식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강세를 보일 것 같다는 예심위원들의 의견이다.

 

국내 단편영화의 경우, 젊은 감독들이 느끼는 현실의 무게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느끼게 하는 작품이 많았다는 평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랄한 시선과 상상력을 보여주는 작품을 만날 수 있어 인상적이었으며, 예년에 비해 성적 소수자나 여성을 다루는 태도나 방식이 좀 더 성숙해지고 진지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들은 영화제 기간 동안 상영되며 총 9개 부문에서 수상작을 선정하여 11월 6일 폐막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국제경쟁부문 대상에는 상금 1천 5백만 원과 국제선 왕복항공권 2매, 국내경쟁부문 대상에는 상금 5백만 원과 국제선 왕복항공권 2매가 수여된다. 

 

올해 신설된 뉴필름메이커부문은 3백만원의 상금과 KAFA상이 수여된다. 이밖에도 아시프 관객심사단상 등 경쟁부문에만 총 9개 부문, 36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된 다채롭고 개성 넘치는 단편들은 11월 1일부터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리는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