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9년 예산] 4차 산업혁명 발맞춰 ‘R&D투자’ 확대

R&D 예산 20조원 이상으로 확대…4차산업혁명 기술에 투자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8/29 [17:41]

[2019년 예산] 4차 산업혁명 발맞춰 ‘R&D투자’ 확대

R&D 예산 20조원 이상으로 확대…4차산업혁명 기술에 투자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8/29 [17:41]

R&D 예산 20조원 이상으로 확대…4차산업혁명 기술에 투자

4차산업혁명 핵심인재 2만명 육성 나서…혁신창업 생태계도 활성화

 

최근 반도체를 제외한 선박·자동차·디스플레이 등 기존 주력업종의 대내외 수요둔화가 지속되면서 정부가 예산증액을 통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지원에 나섰다.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혁신성장 가속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는 이를 위해 R&D예산을 20조 이상으로 확대하고, 기초연구 및 4차산업혁명 대응 미래원천기술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예산 증액으로 기초연구 수혜대상 인원은 기존 1만7천명에서 2만5천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단순지원이 아니라 신진연구 및 생애첫연구→중견연구→리더연구 단계별로 체계적 지원이 이뤄진다. 지원액수는 신진·중견·리더 연구가 8794억원, 생애기본연구가 1340억원 수준이다. 

 

▲ 한국형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경제기반 구축 방안. (사진제공=기획재정부)  

 

4차 산업기술을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데이터·AI·지능형로봇 등에 대한 기술투자도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정부는 ‘한국형 빅데이터 개방형 플랫폼’ 구축을 위한 데이터 축적 및 가공·유통·사업화에 816억원의 예산을 투자할 방침이다. 차세대 AI 핵심기술에 대한 R&D 투자를 기존의 2배 이상 대폭 확대하고. 블록체인에 대한 실증지원도 40억에서 153억원으로 4배 가량 확대한다.  

 

중소·스타트업 및 일반국민의 데이터 접근권 보장을 통한 데이터 격차 해소에는 1024억원이 투자되는데, 이는 기존 59억원과 비교해 무려 17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역이 원하는 대체산업거점 육성을 위해서도 R&D지원이 이뤄지는데 의약·바이오의 경우 대구·충북·경북 지역 산업단지에 542억원 상당의 R&D비용이 지원된다. 

 

친환경 미래에너지로 꼽히는 ‘수소’를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R&D확대 및 기술개발 투자, 생산기지 및 융복합단지 조성이 이뤄질 계획이며 수소경제 구축을 위해 △수소차 보급 확대 △수소버스 시범 도입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 등의 조치도 이뤄질 계획이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에 특화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기존의 교육시스템을 기업수요기반 프로젝트 교육으로 전환하고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 2만명을 양산하겠다고도 밝혔다. 

 

이 외에도 8대 핵심 선도분야로 꼽히는 △미래자동차 △드론 △에너지 신산업 △바이오헬스 △스마트공장 △스마트팜 △핀테크에 대한 지원도 함께 진행될 방침이다. 

 

정부는 혁신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혁신창업지원을 12.1% 가량 확대하고, 오픈 바우처 지원이나 성공패키지 지원을 강화한다. 

 

동시에 노후한 산업단지는 재정비 사업을 통해 새롭게 재생시키고, 스타트업 입주 등을 제공하는 혁신성장센터 4개소를 신설해 산업단지 지원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꾀한다. 

  

중소·중견기업의 성장지원 강화를 위해서는 스타트업 전용 수출바우처 신설, 무역정보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글로벌 창업 거점센터 조성, 뿌리산업 특화단지 환경개선을 비롯해 연구인력 고용지원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