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한 비핵화 압박나선 美 “한미연합훈련 중단계획 없다”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한미연합훈련 강행까지…북미관계 경직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8/29 [10:25]

북한 비핵화 압박나선 美 “한미연합훈련 중단계획 없다”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한미연합훈련 강행까지…북미관계 경직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8/29 [10:25]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한미연합훈련 강행까지…북미관계 경직

北비핵화 끌어내려는 전략인가…“협상 진행과정 보겠다”

文정부, 북미 관계 예의주시…北 ‘비밀편지’에 대한 확대해석 경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현지시간으로 28일 “한미연합훈련을 더 이상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히면서 북한을 압박하고 나섰다.

 

미국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에 이어 북한이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한미연합훈련을 재개하겠다고 나오는 것은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북한이 제대로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일종의 압박 메시지로 해석된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고 있다는 최근 보도에 비춰볼 때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재개할 시간이 아닌가’라는 질문을 받고 “현재로서는 한미연합훈련을 더 이상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답변했다.

 

다만, 매티스 장관은 “우리는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보고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미래를 헤아릴 것이다. 당장 점칠 수는 없다. 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보자”고 말해 북한의 협상 이행 여부에 따라 압박수위를 조절할 것이라는 의중을 내비쳤다. 

 

미국이 한미연합훈련을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 북한에게는 일종의 도발로 비쳐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대해 매티스 장관은 “우리는 훈련을 다시 시작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훈련을 그만둔 적이 없다”며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했지만 나머지는 중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6월에 진행된 북미정상회담 이후 을지프리덤가디언(UFG)훈련과 해병대연합훈련(KMEP)이 무기한 연기됐지만, 나머지 훈련은 변동사항이 없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과 함께 한미연합훈련 강행이 맞물린 것은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보낸 비밀편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CNN 등의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이 편지를 받아 백악관에 가져간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북은 성공하지 못할 것 같다’며 방북 수시간 전에 돌연 계획을 취소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알수 없지만 미국측의 반응을 미뤄볼 때 다소 경직되고 공격적인 메시지가 들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협상 진행과정’을 전제로 한 한미연합훈련 강행을 언급한 것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하루 빨리 진행하도록 압박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북한에서 계속 비핵화 조치를 진행하지 않을 경우, 북미 관계는 물론 남북관계 마저도 경색될 우려가 크다. 

 

우리 정부 역시도 “어느 때보다 한미간 정보공유와 협력이 잘 진행되고 있다”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한편 북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