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주택도시공사, 한강 세빛섬에서 “예빛섬 영화제” 개최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8/09 [14:33]

서울주택도시공사, 한강 세빛섬에서 “예빛섬 영화제” 개최

마진우 기자 | 입력 : 2018/08/09 [14:33]

SH공사, 10~11일 이틀간 세빛섬에서 “예빛섬 영화제” 개최

'라라랜드' 상영 등 초열대야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 진행

 

 

서울주택도시공사가 한강 몽땅 축제 기간(2018.07.20.~08.19.)에 시민들을 대상으로 세빛섬에서 제1회 '예빛섬 영화제'를 개최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시민공유 가치에 맞는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예빛섬 영화제'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8월10일에는 아카데미 작품상에 빛나는 '라라랜드'를 8월 11일에는 가족, 연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미녀와 야수'를 상영한다. 입장료는 무료다.

 

공사는 이번 영화제를 통해 시민들이 한강조망이 가능한 격조 높은 대중문화공간에서 다양한 문화체험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열대야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용 정조준한 박용진 “고의 분식회계로 끝이 아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