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文 대통령, 제주도 난민 현황 파악 지시…“갑작스러운 증가때문”

제주도, 무비자 입국 가능…“현재 더 못들어오는 상황”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6/20 [14:29]

文 대통령, 제주도 난민 현황 파악 지시…“갑작스러운 증가때문”

제주도, 무비자 입국 가능…“현재 더 못들어오는 상황”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6/20 [14:29]

제주도, 무비자 입국 가능…“현재 더 못들어오는 상황”

순찰 조치도 강화…“도민들 중심으로 우려와 걱정 많아”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제주도에 예멘 난민들이 급증한 사태와 관련해 현황 파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제주도는 비자 없이 들어올 수 있지만 비자 없이 들어올 수 없는 나라들이 있다. 무사증입국불허국가 11개국에 지난 1일부터 예멘을 추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예멘 난민이 제주도에 500여명이 들어와 있는데 더는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가 갑작스러운 난민 증가 때문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이 문제에 대해서 주무 부처인 법무부와 제주도 사이에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현재 제주도에 들어와 있는 예멘 난민 500여명에 대해 정부는 세 가지 정도의 방침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난민들의 취업 문제와 관련해 내국인들의 일자리 침해 가능성이 낮은 업종 위주로 취업허가를 내주고 있다.

 

난민 신청일로부터 6개월이 지난 후에 취업이 가능하고 인도적인 필요성에 따라 내국인들의 일자리를 침범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취업 허가를 내주고 있다. 주로 농·축산업과 관련한 일자리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예멘 난민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어서 식자재, 빵, 밀가루 등을 지원하고 무료진료 의료지원도 이뤄지고 있다.

 

특히 제주도민들의 우려와 반발이 커지고 있어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 예방에 집중해 불필요한 충돌과 잡음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순찰 강화 조치가 포함된 것과 관련해 김 대변인은 "제주 지역 도민들을 중심으로 걱정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예멘 난민들이 위험한지와 관계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난민 문제 전반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서는 "이번 예멘 난민 문제를 대하는 방향을 고려해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KB굿잡’의 성공을 위한 컷팅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