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평결 재심청구…“애플 배상액 5800억원 부당”

“배상액 지나치고, 증거 뒷받침 안돼”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6/12 [18:26]

삼성전자, 美 평결 재심청구…“애플 배상액 5800억원 부당”

“배상액 지나치고, 증거 뒷받침 안돼”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8/06/12 [18:26]

삼성전자가 미국 애플과 진행 중인 특허소송과 관련, 약 5800억원을 배상하라는 미국 배심원 평결을 거부, 재심을 청구했다.

 

12일 미국 씨넷 등 현지언론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새너제이 연방지방법원의 배심원단이 지난달 내린 평결에 대해 재심 및 감액을 요청했다. 배상액이 과도하며 증거도 뒷받침 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앞서 해당 배심원단은 지난달 24일 삼성전자가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며 5억3900만달러(한화 약 5815억8100만원)을 배상액으로 산정한 바 있다.

 

 

이 소송은 지난 2011년 애플이 삼성전자가 네모난 휴대폰 기기의 ‘둥근 모서리’ 등 갤럭시 스마트폰을 통해 자사 디자인 특허 3건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애플은 배상금으로 10억달러를 요구했으나, 삼성전자가 2800만달러를 제시하면서 소송으로 이어졌다.

 

당초 미국 법원은 삼성전자가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결했지만, 미국 연방대법원이 일부 디자인 특허 침해 시 전체 이익 상당액을 배상하도록 산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삼성전자의 상고 이유를 받아들여 원심을 파기환송하면서 이번 소송까지 이어지게 됐다. 대법원 상고 전 삼성전자가 부과받은 배상금은 3억9900만달러였다. 

 

하지만 배심원단은 기존 배상금 보다 약 1억4000만달러가 늘어난 5억3900만달러를 부과했다. 삼성전자가 애플의 디자인 특허를 침해해 5억3300만달러의 손해를 입혔다고 판단하고, 또 기타 유틸리티 특허 침해와 관련해서는 530만달러을 배상해야 한다고 본 것이다. 

 

당시 삼성전자는 이와 같은 배심원 평결에 대해 성명을 내고 “디자인 특허 손해배상 범위에 대해 삼성의 손을 들어준 (연방) 대법원 판결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기업과 소비자를 위해 독창성과 공정한 경쟁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결과를 얻기 위한 모든 선택지를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의 재심청구와 관련 애플은 오는 21일까지 의견을 제시해야 하며, 이후 판사가 양측의 의견 등을 고려해 재심 여부를 결정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저널21
北 통해 재도약 꿈꾸는 롯데…‘일본색’ 걸림돌 되나
남북경협무드 조성되자 ‘북방TF’ 구성북한 발판삼아 중국에서의 판세 뒤집을까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 남과 북의 경제협력 무드가 조성되면서, 현대그룹을 비롯한 롯데그룹과 KT그룹 등이 ‘북방TF’를 구성하...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금융/증권
세금 34조원 입찰 '원칙' 버리고 눈 감은 서울시
서울시금고 입찰 경쟁 당시 신한은행‘전산사고 이력’ 일부 누락서울시·신한은행 서로 입장 달라 우리은행이 104년 동안 독점 운영해왔던 서울시금고 운영권이 지난달 치열한 입찰경쟁을 통해 신한은행에게 돌아갔...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저널21
박근혜 일가와 함께해온 녹십자 ‘끈끈한 인연’
박근혜 정부 당시 추진된 ‘화평법(화학물질 등록·평가법) 배제안’으로 톡톡히 수혜를 입었던 녹십자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강화된 화평법에 주춤하는 모양새다.  화학물질에 대한 안전성 및 유해성 평가를 기업의 의...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정치일반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김성태, 청산TF 위원장 맡기로
자유한국당이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회와 당의 질서 있는 해체·혁신을 위한 '구태청산 TF'를 가동하기로 했다. 여기에 바꾼지 1년이 넘은 당명도 교체될 예정이다.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건강/제약
썸네일 이미지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건강/제약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담배보다 타르 더 많이 검출돼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비롯해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의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양의 타르가 검출됐다.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위험하다고 홍보해온 업체들로서는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저널21
최저임금 강탈(?)…노동계 목소리 낮춰야
지난달 28일 상여금과 복리후생 비용이 최저임금에 포함되도록 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날 서있던 인상폭이 진정국면에 접어든 것이다. 하지만 노동계의 반발은 생각보다 거세다. 전국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모여라 붉은악마 광화문으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